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아틀란타 한인교회 임직예배 열려

"순종과 겸손으로 무거운 직분 수행할 것"
장로 9명, 권사 51명, 집사 110명 임직

아틀란타한인교회(담임 김정호 목사)는 25일 장로, 권사, 집사 임직예배를 개최했다.

이날 임직식에서는 장로 9명, 권사 51명, 집사 110명이 임직돼 의미를 더했다. 장로 임직식에는 이운하 미연합장로교회 은퇴목사, 권사 임직식에는 박요한 한인교회 소속 은퇴목사, 집사임직식에는 미연합장로교회 임인수 목사가 각각 권면을 맡았다.

이날 임직식에서 김효식 웨슬리 연합감리교회 목사는 ‘나사로 때문이라면 나 때문에도?’라는 주제로 설교했다. 김목사는 "나사로라는 병자가 치유되는 사건을 통해 많은 이들이 예수를 믿게 됐다"며 "한사람의 영향이 이처럼 큰 것처럼, 나로 인해 미치는 영향을 생각하며 받은 직분을 감당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권사 권면을 맡은 박요한 목사는 “첫째, 성경으로 돌아가서 성경 중심으로 교육하고 수행하자. 둘째, 청결한 양심과 선한 양심으로 거짓이 없는 믿음으로 봉사하자. 셋째, 성령의 열매를 늘 체험하고 살자”고 말했다.

집사 권면을 맡은 임인수 목사는 "여러분이 아니면 하나님의 교회 사명이 이루어 질 수 없다. 겸손한 마음으로 오래 참으며 힘써 기도하여 귀한 사명을 감당하자”고 말했다.

임직자 대표 손영수 장로는 답사에서 “40년 이민생활을 한인교회에서 마무리하라는 의미로 알고 두렵고 떨리는 마음으로 이 직분을 받게 됐다"며 "선배들의 본을 닮으려 노력하며, 주님이 기뻐하시는 교회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승남 장로는 "장로직분을 받기 전 교육을 통해 남은 인생을 예수를 따르는 제자로서, 교회의 지도자로서 갖춰야 할 점을 깨달았다"며 "담임목사 목회를 돕고, 선도들에게 존경과 신뢰를 받을수 있는 인격과 지도력을 갖추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장로에 임직된 9명은 다음과 같다.

이명 시무장로 손영수 강영찬, 명예장로 이승남 노기순 전홍종 손재운 정혜자 이석희 정현철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