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워싱턴 침례대, ABHE 정회원 승격 보류

내년 총회로 연기…WBU 발전 위한 ‘111 캠페인’ 전개

워싱턴 침례대학교(총장 장만석 박사·WBU발전협력위원회 코디네이터 노규호 목사)가 ABHE(The Association for Biblical Higher Education) 정회원 승격이 연기됐다.

워싱턴 침례대는 ABHE 정회원 후보 회원 학교로 정회원 승인을 위한 실사를 모두 마친 뒤 ABHE총회 인준결과를 기다렸지만 지난 2월 총회에서 아쉽게도 자격 취득이 보류됐다. 총회에서는 재정능력과 교수확충, 학생관리 부문 등 취약점을 보완해 올해 11월 중 서면으로 보고한 후, 2013년 2월 총회에서 정회원 자격을 취득하도록 하는 연기 결정이 되었습니다.

워싱턴 침례대는 한 사람이 매일 1분씩 WBU 발전을 위해 기도하며, 매일 1달러씩(한달 30달러, 1년 360달러) 기부하는 사랑운동, 즉 ‘WBU 111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또한 워싱턴 침례대 학생회(애난데일과 MD 캠퍼스)는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주경야독하는 학생들을 위해 저녁식사를 제공하고 있다. 학생회에서는 “학생들이 직접 요리해 무료로 제공하는 저녁식사에 한끼 약 100달러의 부식비를 후원하면 100여명의 학생들에게 피로를 풀어주며 즐거움과 사랑의 만찬을 선물할 수 있다”며 “많은 한인들의 동참을 기다린다”고 말했다.

장대명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