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오케스트라 관객끼리 '주먹다짐'…시카고심포니 공연중

이탈리아 출신의 세계적인 지휘자 리카르도 무티가 오케스트라 지휘에 한창 몰입하고 있던 무렵, 공연장 한쪽에서 두 남성의 주먹다짐으로 소동이 일었다고 시카고 선타임스가 10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8일 시카고 오케스트라 홀에서 무티가 이끄는 교향악단이 브람스 교향곡 2번 제2악장을 연주하고 있던 중 특별석에서 한 30대 남성이 67세 노인에게 주먹을 휘둘렀다.

관람객들은 보통 부유한 사람들만 앉는다는 특별석에서 주먹다짐이 벌어지자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경찰은 두 사람이 자리를 두고 말다툼을 하다 결국 싸움으로 이어졌다고 전했다. 노인은 이마에 상처가 났고, 30대 남성은 경찰관이 도착하기 전에 자리를 떴다.

그러는 사이 공연은 계속됐지만, 지휘자 무티는 제3악장에 들어가기 전 아주 날카롭고 짜증스럽게 두 남성을 째려봤다. 한 관람객은 무티의 눈빛을 두고 “찌를 듯한 눈초리”였다고 묘사했다.

공연에 참석했던 시카고 라디오방송 WFMT의 총괄 매니저인 스티브 로빈슨은 “꽤 크게 퍽 소리가 나긴 했지만 사람들이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 공연장을 나가버릴 만큼 큰 소리는 아니었다”고 말했다.

그는 또 “기억해야 할 것은 무티가 지휘를 멈추지 않았다는 사실”이라며 “무티는 자신의 왼쪽 어깨너머를 계속 지켜보면서도 박자를 놓치지 않고 아주 조용하고 잔잔하게 2악장을 잘 마무리했다”고 평했다.

[시카고=연합]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