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나이는 74세…마음은 꿈꾸는 18세 소녀", 오렌지 글사랑 모임 '늦깎이 시인'

노정열씨 한국 계간지 통해 등단

평생 일기 써오며 한의사 자격증도

"마음은 아직도 꿈 많은 18세 문학소녀랍니다"

17년 동안 26명의 문학인을 등단시킨 오렌지글사랑(회장 정찬열) 모임이 이번에는 74세 늦깎이 시인을 등단시켰다. 일생동안 일기만을 써 오며 문학소녀의 감성과 열정을 켜켜이 쌓아 온 노정열(사진·74)씨가 바로 그 주인공이다.

세상살이 내공이 어우러져 시를 쓰기 시작한 노 씨는 지난 12월 본국 계간지 '문예운동' 겨울호에 당당히 시인으로 등단했다. 총 5편의 시를 세상에 쏟아낸 그는 3년 전 재미시인협회(회장 곽설리)에 가입을 시작으로 오렌지글사랑모임에 이르기까지 꾸준히 시인으로서의 재능을 갈고 닦았다.

노 씨는 "주머니 속의 송곳이 언젠가 옷감을 뚫고 나온다는 말이 있듯이 74년 동안 문학에 대한 열정을 숨겨오다 결국 밖으로 끄집어낸 것"이라고 이번 등단 소감을 전했다. 그의 시에 대한 열정은 3년 전 곽설리 시인이 건네 준 '갈릴레오호를 타다'라는 시집을 읽으면서 싹트기 시작했다. 노 씨는 "모호한 제목의 시집을 건네받고서는 그냥 무심코 읽기 시작했던 것이 계기가 됐다"며 "'아 시라는 게 이렇게도 쓸 수 있는 것이구나' 하고 시의 매력에 완전히 빠지게 됐다"고 시를 쓰기 시작한 배경을 밝혔다.

그렇게 시에 빠져든 노 씨는 남편 서적에 있는 모든 문학 서적을 고시공부 하듯 빠져들어 읽기 시작했고 시상이 떠오를 때마다 습관적으로 메모하기 시작했다. 그는 "어느 날부터인가 내 주위에는 연필과 수첩이 항상 자리하고 있었다"며 "TV를 보다가도 또 운전을 하다가도 좋은 시상이 떠올랐다 싶으면 모든 것을 멈추고 수첩에 메모한다"고 말했다.

황해도 신천 출신인 그는 어린 시절부터 쓰기 시작한 일기장이 아파트 2층 높이로 쌓아 올릴 수 있을 정도로 평생 일기를 써 왔을 만큼 글에 대한 애착이 강하다. 또 대학교를 졸업하고 6년 동안 스위스 페스탈로치 아동촌에 있는 한국의 집 부모교사로 활동하며 한국의 고아들을 돌보기도 했다. 그리고 환갑을 맞은 지난 1997년 늦은 나이임에도 불구하고 한의사 자격증을 따내며 10년 넘게 아픈 환자들을 돌보고 있다.

노 씨는 "어려움에 처한 이들을 도우며 뭔가 새로운 것에 도전하는 정신이 나를 살아있게 만드는 원동력"이라며 "언제나 향기나는 사람으로 살아가면서 향기나는 많은 시들을 쓰겠다"고 말했다.

세월

세월이 간다

서울에서 엘에이로

뉴욕에서 콜로라도로

화성에서 목성으로

봄에는 딸기밭에서

여름에는 해변에서

가을에는 감나무 가지 끝에서

고통과 눈물과 한숨의

땀방울을 싣고

보리밭 메밀밭고랑으로

흩뿌리며 지나간다

지나간 세월의 고랑마다

새파란 싹이 푸른

하늘을 보려고

기웃거린다

김정균 기자 kyun8106@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