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피아니스트 손열음 공연 성황, 이틀 모두 만석…앙콜 쏟아져

한국인 최초 차이코프스키 국제콩쿠르 2위 입상자인 피아니스트 손열음이 지난 2, 3일 듀페이지 칼리지 맥아니치 아트센터에서 뉴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협연 했다.

반 클라이번 콩쿠르 우승자 초청 공연으로 성사된 이번 공연에서 손 씨는 슈만의 피아노 협주곡 A단조 op.54를 연주했다. 이틀 모두 큰 박수 갈채를 받으며 앵콜곡으로 바흐의 칸타타 ‘Sheep may safely graze’를, 차이코프스키 교향곡 6번 비창 3악장을 각각 선사했다.

손 씨는 “청중들의 반응이 좋았고, 지휘자와의 호흡도 잘 맞았다. 솔직하고 선입견 없이 잘 받아들이는 모습이 신선했다. 미국에서 더 자주 뵙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커크 무스프랏 음악감독은 “20대지만 40대의 성숙한 소리를 내는 피아니스트였다. 오케스트라의 호흡을 알고 엄청난 노력으로 만들어진 테크닉을 구사한다”고 말했다.

김주현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