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추상적·실험적 작품들이 조화와 합일로 하나되다…박다애&김원실 그룹전

중견화가 박다애씨와 김원실씨가 LA 아트코어(Brewery Annex)에서 19일부터 전시회를 갖고 있다.

오미르하 레빈슨 로저스와 함께 하는 이번 전시회에서 이들 작가들은 각자의 개성이 뚜렷하게 표현된 작품을 선보인다.

작품은 서로 확실하게 다르지만 한 시대를 살아가는 동시대의 아티스트로서 함께 어우러질 수 있는 조화와 합일의 주제를 담고 있다.

박다애씨의 작품은 상당히 추상적이다. 단순한 단색을 반복적으로 캔버스에 칠해나가면서 이 작업에서 얻어지는 형이상학적 느낌을 추구하며 동시에 내면으로의 침잠을 통한 서정성을 표현하고자 한다. 작가는 이러한 작업을 '색채와 형태의 유희 와 조합'이라 설명한다. 반복과 순환을 통한 순수함의 발원 추구다. 그러나 그가 영감을 얻는 것은 '자연 과의 교감'에서다. 단지 물감으로 칠할 뿐 그가 캔버스에 옮기는 것은 자연 자체라는 것이다.

여러가지 실험적 작품 제작을 시도해 온 김원실씨는 이번 전시에서는 매우 편안한 느낌의 그동안의 실험성이 결실을 맺는듯한 느낌의 작품을 선보인다. 회화이지만 조각적인 요소를 담고있다.

이번 전시회에서 그는 오랫동안 해오던 다채로운 실험적 작품을 한 곳에 집결해 보여주는 듯한 느낌이다. 흙과 식물과 같은 자연적인 물질을 이용 부식된 금속덩어리들과 상호작용하는 느낌의 작품도 있다.

전시회 오프닝 리셉션은 3월4일 오후 1시부터 3시. 전시회는 3월11일 까지 계속된다.

▶주소: 650 S. Avenue 21 LA
▶문의: (323)276-9320

유이나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