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호흡 측정만으로 폐암 진단한다…개발 주도한 임성현 박사 "CT 촬영보다 정확도 높아"

다른 암 진단에도 응용 추진

호흡 측정만으로 폐암을 진단하는 획기적인 신기술이 개발됐다.

특히 이 기술은 재미 한국인 과학자가 연구 개발을 주도하며 실용화 단계로의 전환에 결정적인 기여를 해 더 큰 관심을 끌고 있다.

이 기술의 핵심 센서를 개발한 임성현 박사(38)는 “세계적 권위를 자랑하는 클리블랜드병원에서 진행한 임상실험을 통해 폐암 여부를 83%까지 정확하게 측정할 수 있다는 결과를 얻었다”며 “이는 CT촬영(80%) 보다 정확도가 높다”고 말했다.

그는 “단 5분의 호흡 테스트를 통해 그 동안 조직검사로만 식별 가능했던 특정 폐암의 종류와 진행 정도까지 예측해낼 수 있다”면서 “폐암 초기 단계도 진단이 가능해 치료에 큰 도움을 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임 박사는 노스웨스턴대와 일리노이대 대학원을 거쳐 2002년부터 2006년까지 LG화학 기술연구원에서 선임연구원으로 근무했다.

그는 이 연구의 최초 개발자인 은사 케니스 서슬릭 박사, 물리의학자 폴 로즈 박사, 그리고 세계 최초로 ‘바코드 리더’를 개발한 레이 마티노 등 3명의 중견 과학자들과 함께 실리콘밸리에 첨단의료기업 ‘메타볼로믹스(Metabolomx)’를 공동 설립하고 이 기술을 이용한 호흡 분석기를 개발, 실용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임 박사는 “암세포의 대사물질은 혈액에 녹았다가 날숨에 포함되어 나올 수 있다”면서 “물질의 성질에 따라 색이 변하는 센서를 이용한다”고 기술 원리를 설명했다.

그는 “폐암은 말기까지 자각증상이 없어 사망률이 매우 높은데도 조직검사 이외에 정확한 진단법이 없고 방사선 노출을 감수해야 하는 CT 촬영조차 오진이 많다”면서 “호흡측정법은 훨씬 더 간단하고 안전한 진단 방법이 될 수 있다”고 소개했다.

[연합뉴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