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한인이 '호흡만으로 폐암진단' 신기술 개발

실리콘밸리 임성현 박사 "CT촬영보다 정확"

미주 한인이 호흡 측정만으로 폐암을 진단하는 획기적인 신기술을 개발해 화제다.

실리콘밸리의 첨단의료기업 '메타볼로믹스(Metabolomx)' 공동 설립자이며 이 기술의 핵심 센서를 개발한 임성현 박사(38)는 22일 "세계적 권위를 자랑하는 클리블랜드 병원에서 진행한 임상실험을 통해 폐암 여부를 83%까지 정확하게 측정할 수 있다는 결과를 얻었다"며 "이는 CT촬영(80%) 보다 정확도가 높다"고 말했다.

그는 "단 5분의 호흡 테스트를 통해 그동안 조직검사로만 식별 가능했던 특정 폐암의 종류와 진행 정도까지 예측해낼 수 있다"면서 "폐암 초기 단계도 진단이 가능해 치료에 큰 도움을 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임 박사는 노스웨스턴대학과 일리노이대학 대학원을 졸업했다. 그는 이 연구의 최초 개발자인 일리노이 대학원의 은사 케니스 서슬릭 박사를 비롯 물리의학자 폴 로즈 박사 세계 최초로 '바코드 판독기'를 개발한 레이 마티노 등 3명의 중견 과학자들과 함께 '메타볼로믹스'를 공동 설립하고 이 기술을 이용한 호흡 분석기를 개발 실용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임 박사는 "암세포의 대사 물질은 혈액에 녹았다가 날숨에 포함되어 나올 수 있다"면서 "물질의 성질에 따라 색이 변하는 센서를 이용한다"고 기술 원리를 설명했다.

임 박사는 조만간 미 5대 병원 중 3곳에서 임상실험을 실시하고 올 가을 그 결과를 취합할 예정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