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4/14 윈도우 교육 선교대회, 4월 애틀랜타서 열린다

북중미서 500여명 참석예정


북중남미 한인 및 히스패닉 교회 리더들을 대상으로 한 '4/14 윈도우 교육 선교대회'가 오는 4월 애틀랜타에서 열린다.

애틀랜타 연합장로교회에서 오는 4월 10~13일 열리는 대회는 '읽어버린 세대를 찾아라'라는 주제로 진행된다. 이번 대회에는 중남미의 현지 지도자들과 북미의 한인교회 지도자, 선교사, 그리고 북미의 라틴계 목회자 등 500여명을 초청하는 국제규모의 행사가 될 예정이다.

대회는 4/14윈도우를 제안한 뉴욕 프라미스 교회 김남수 목사와 루이스 부시, 정인수(연합장로), 리카르도 루나 목사, 그리고 이용규 선교사 등이 강사로 나선다.

4/14창 운동은 2008년 뉴욕에서 루이스 부시 목사 <사진> 와 김남수 목사 <사진> 에 의해 제안됐다. 이 운동은 전 세계 4~14세를 겨냥한 인구학적 선교개념을 뜻한다. 2009~2010년 두 차례에 걸쳐 뉴욕에서 열린 대회에는 각각 70여개국 이상의 교계 관계자들이 참석했으며, 지난해에도 싱가폴에서 1001명이 참가하는 등 국제규모의 운동으로 발전해왔다.

대회 준비를 맡고 있는 이은무 선교사는 "이 운동은 15세 이하 세대를 우선적인 선교의 대상으로 인식하고 선교의 주체로 일으키자는 운동"이라며 "청소년과 어린이들을 주 대상으로 한 최초의 선교 운동"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대회의 등록비는 인당 50달러이며, 오는 3월 15일까지 등록해야 한다. 자세한 문의는 해당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다. ▶홈페이지 : www.4to14window.com





권순우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