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한인 3세 사진작가 오늘 독자 만남의 시간

'제주 해녀 영문 사진집'
브렌다 백 선우씨 발간

어바인에 거주하는 한인 3세 사진작가 브렌다 백 선우(사진)씨가 독자들과 만남의 시간을 갖는다.

선우씨는 오늘(15일) 어바인 파인 아츠 센터에서 자신의 제주 해녀 영문 사진집 'Moon Tides: The Women Divers of Jeju Island'를 소개하는 행사를 개최한다.

이 사진집은 사라져가는 제주 해녀의 삶을 생존과 샤머니즘 고통 나이듦 연민 가족 그리고 미래라는 일곱 가지 키워드로 23명의 인터뷰와 200컷의 사진으로 담아냈다.

LA에서 성장했던 작가 브렌다 백 선우 씨는 2007년부터 2009년까지 세 번에 걸쳐 약 7개월간 제주도에 머물면서 해녀를 따라 직접 바다에 뛰어들기도 하면서 생생한 그들의 삶을 조명했다. 이번 행사에는 작가와의 대화 시간과 사진집 서명행사도 있을 예정이다.

한편 선우 씨는 UCLA에서 사회학과 교육학 전공한 후 오렌지 카운티의 로컬신문과 잡지사에서 20여 년간 일했다. 그의 조부는 평양에서 태어나 하와이 사탕수수 농장의 노동자로 이민온 이민 1세대다.

▶문의: irvinefinearts.org

▶장소: 14321 Yale Ave.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