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리카르토 무티-조세핀 리 호흡 맞춘다…2012~13시즌 계획 발표

올해로 3번째 시즌을 맞는 리카르토 무티 시카고 심포니 오케스트라(CSO) 음악감독이 공공 음악교육 기관으로서의 시립 오케스트라의 역할을 강조했다.

시카고 트리뷴에 따르면 무티 감독은 6일 심포니센터에서 열린 CSO 2012~13 시즌 기자회견에서“대중을 즐겁게 하기보다 계몽하기 위한 시즌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콘서트는 여흥이 아니다. 우리는 시카고 시민들에게 문화를 가져다줄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무티는 총 10주 프로그램을 총괄하게 된다. 베토벤, 브람스, 모차르트, 슈만 등 익숙한 곡들과 스트라빈스키, 부조니, 스크랴빈 등 자주 소개되지 않는 작곡자들의 작품을 적절히 배합했다.

CSO는 오는 9월 21일 밀레니엄 파크에서 칼 오르프의 ‘카르미나 부라나’ 무료 콘서트로 시즌을 개막한다. 무티 감독이 직접 지휘하고, 조세핀 리 예술감독이 이끌고 있는 시카고 어린이 합창단이 함께 공연한다. 무티는 지난해에도 시즌 오프닝 무료 콘서트를 열어 2만5천명의 관객을 동원한 바 있다.

올해 CSO는 바그너 탄생 200주년을 기리는 ‘The Wagner Effect’, 물을 영감으로 한 ‘Rivers:Nature, Power,Culture’, CSO의 여덟번째 음악감독 조지 솔티의 100세 기념 등 세개의 콘서트 시리즈를 기획하고 있다.

이 밖에도 글렌엘렌 출신 한인 바이올리니트스 제니퍼 고가 12월 13~15일, 18일에 시카고를 찾아 지휘자 해리 비켓과 호흡을 맞추고, 유럽 최고의 전통과 역사를 자랑하는 드레스덴 작센 국립 관현악단과 런던 필하모니아 오케스트라가 방문연주를 갖는다.

김주현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