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역경 딛고 이젠 재도약"…창립33주년 안디옥침례교회 29일 감사예배

올해로 창립33주년을 맞는 안디옥침례교회(담임 엄주성 목사)가 오는 29일(일) 오전 11시 감사예배를 갖는다.

1979년 1월 28일 스프링필드에 있는 로버트 E. 리 고등학교 소음악당에서 창립예배를 가진 후 1988년 현재의 위치로 이전한 안디옥침례교회는 그동안 애난데일에서 한인 이민사회에 크고 작은 영향을 끼치며 성장해 왔다.

지금은 많은 한인들이 다른 지역으로 이주해 갔지만, 이민자들의 첫 정착지인 애난데일-알렉산드리아 지역에서 그 역할과 소명을 감당하고 있다.

제9대 담임 목사인 엄주성 목사는 “안디옥교회는 워싱턴 지역 한인 이민자들에게 신앙의 고향과도 같은 교회”라면서 “워싱턴 지역에 거주하고 있는 많은 이민 1세대 교인들 대부분 미국 정착 초기에 안디옥교회에 출석했었고, 지금도 안디옥교회 출신 교우들이 정기적 혹은 비정기적으로 모여 간증을 나누고 함께 기도하는 시간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창립33주년 감사예배에는 이원희 목사(침례교 원로목사)가 설교를, 이용순 목사(크리스찬 파워 발행인)가 격려사를 전할 예정이다.

또한 안디옥교회는 20년 이상 교회를 떠나지 않고 섬긴 5명의 원로들에게 감사패를 증정할 예정이다.

엄 목사는 “이번 창립33주년 감사예배는 느헤미야 2장 17절을 근거로 ‘무너진 성을 재건하자!’는 주제를 정했다. 그 동안 크고 작은 시련을 겪으며 무너진 부분이 많지만, 이제는 재건의 소원을 하나님께서 주셨다. 이 소원을 공감하는 ‘선교적 사명’을 품은 교우들을 초청한다”며 33주년을 맞는 소감을 밝혔다.

▷문의: 703-256-3761, www.abclove.us

장대명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