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1년째 뒹굴고 있는 떡·아이스크림…냉장고 청소로 묵은 때 정리해볼까?

목록부터 작성해야 효율적
보드카·소주도 좋은 세정제
투명용기 사용하면 랩 절약

냉장고를 청소하기에 1~2월은 더 없이 좋은 시기이다. 연중 기온이 가장 낮은 편인 탓에 냉장고에서 음식을 꺼내놔도 상할 가능성이 줄어든다. 또 청소하는 사람이나 식구들 입장에서는 냄새도 덜 나서 좋다. 새해, 새 출발의 기분이 남아 있는 이 시기 냉장고 안이 깨끗해지면 냉장고를 열어볼 때마다 마음도 개운해져서, 산뜻한 느낌을 유지하는데도 도움이 된다.

냉장고가 집안에서 차지하는 면적은 기껏해야 20 스퀘어 피트 정도에 불과하다. 그러나 그 ‘위상’은 집안의 각종 집기와 가구들 가운데서도 으뜸이라고 할 수 있다. 보통 실내 공간의 중심에 자리잡고 있고, 식구들이 가장 빈번하게 이용하는 주방, 그 중에서도 냉장고는 가장 핵심적인 위치에서 긴요한 역할을 한다. 이런 상상을 해보자. 집안의 한 가운데에 있는 ‘음식통’에 쓰레기처럼 너절하게 먹을 것들이 쌓여 있고 그 곳에서 냄새가 폴폴 난다. 음식통을 가만 둘 사람이 어디 있겠는가. 냉장고 청소의 중요성은 그래서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냉장 냉동 음식 목록 작성=효율적으로 냉장고를 청소하기 위해서는 먼저 냉장고 안에 무슨 음식들이 들어 있는지를 파악해야 한다. 물론 냉동 칸도 포함해서다. 음식 목록을 머릿속에 담아둬도 좋고, 그게 쉽지 않다면 종이 한 장에 기록하도록 한다. 냉장고에 들어 있는 음식목록을 파악하다 보면 살짝 놀랄 수도 있을 것이다. 예컨대, 냉동 칸에서 1년도 넘게 뒹굴고 있는 아이스크림이나 떡 쪼가리 등이 있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또 냉장고에서 이미 부패가 시작된 음식을 발견할 수도 있다. 도저히 식구들의 입으로 갈 수 없는 음식이라면 과감하게 버리자. 그런대로 먹을 수 있는 상태라면, 하루 이틀쯤 장보기를 중단하고 가능한 빨리 해치우도록 한다. 이런 식으로 목록을 작성하고 치울 음식을 처리한 뒤에 하루 이틀쯤 지나 본격적으로 냉장고 청소에 돌입하면 청결 작업을 한결 손쉽게 할 수 있다. 목록 작성 결과 한번에 해치우기가 부담스럽거나 엄두가 나지 않는다면, 냉동 칸 따로 냉장 칸 따로 짬을 내서 작업하는 것도 한 방법이다.

▶술도 훌륭한 세척제=음식을 밖으로 꺼내놓고, 냉장고 여기 저기에 남아 있는 각종 음식 자국 등을 닦아 내려면 세제를 동원할 수 밖에 없다. 냉장고 청소에 적당한 세제로는 식기 세척제, 소다, 식초 등을 들 수 있다. 보드카나 소주 같은 술도 아주 훌륭한 세제 역할을 할 수 있다. 알코올이 주성분이기 때문에 묵은 때를 닦아내는 데는 소주나 보드카가 오히려 식기 세척제보다 더 좋을 수도 있다. 냉장고에 흔히 보관하는 우리 고유의 음식 가운데는 김치처럼 냄새가 좀 고약한 것들도 있다. 냉장고 안 냄새 탈취와 세정에는 베이킹 소다와 식초를 적당히 물에 섞어 만든 자가 세정제도 큰 효과를 발휘한다.

▶밀폐형 투명 용기 사용=냉장고는 친환경적으로 사용해야 할 대표적인 가전제품이다. 전력소모가 크기 때문이다. 냉장고 문을 한참 열어두고 음식을 찾는 것은 그래서 여러모로 좋지 않다. 전력소모는 말할 것도 없고, 밖에서 온기가 냉장고 안으로 들어갈 수 있어 음식이 상할 확률도 높아진다. 냉장고 안에 넣어둬야 하는 음식 용기로 투명한 것을 강조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또 밀폐가 제대로 돼야 음식 냄새가 잘 확산되지 않고 냉장 효과도 높다. 투명 용기 사용은 비닐 랩 등의 사용을 절감할 수 있는 효과도 있다. 한편 밀폐 투명 용기를 사용하면 국물 등이 냉장고로 흘러나올 가능성도 줄어들기 때문에 번거롭기 짝이 없는 냉장고 청소를 그만큼 자주 하지 않아도 되는 이점도 있다.

김창엽 객원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