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뉴욕 중심가에 위안부 포스터 붙었다…가수 김장훈·서경덕 교수 주도

가수 김장훈과 서경덕 성신여대 객원교수가 일본 도쿄에 이어 뉴욕 중심가에도 일본군 위안부 포스터를 부착했다.

서 교수는 13일 "현지 한국 유학생들의 도움을 받아 지난 7일부터 12일까지 맨해튼 소호·타임스스퀘어·월스트릿 등 유동 인구가 많은 거리 곳곳에 일본군 위안부의 실상을 알리는 포스터 1500장을 부착했다"고 밝혔다.

'들리나요(DO YOU HEAR?)'라는 제목의 이 포스터는 지난해 12월 말 월스트릿저널(WSJ)에 실린 전면 광고와 같은 것이다. 포스터 제작 비용은 김장훈이 후원했다.

서 교수는 "도쿄 거리에 포스터를 붙이자 많은 일본인이 연락을 해 오는 등 관심을 보였다"면서 "세계 각국 사람들이 가장 많이 모이는 뉴욕에 포스터를 붙여 위안부 문제에 대한 국제사회의 여론을 환기하고자 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독도와 위안부 문제에 관한 영문 웹사이트인 '다음 세대를 위하여(www.ForTheNextGeneration.com)'에 포스터 원본 파일을 올려 누구나 자유롭게 내려받을 수 있도록 했다고 덧붙였다.

김장훈과 서 교수는 앞서 지난 3일과 4일 도쿄 중심부에 같은 내용의 포스터 1500장을 부착, 위안부 문제에 대한 일본인들의 관심을 촉구했다.

[연합뉴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