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미국인 "인종갈등 보단 빈부갈등이 심각"

퓨리서치센터 설문조사

미국인들은 인종갈등과 이민자 문제보다 빈부갈등을 더 심각하게 여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기관 퓨리서치센터가 조사해 11일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빈부 갈등이 심각하다고 답한 미국인은 66%로 본토인 대 이민자와의 갈등(62%)이나 흑인과 백인간 갈등(38%)을 심각한 사회적 문제로 보는 사람들보다 더 많았다.

특히 빈부 갈등이 '매우 심하다'는 응답자는 30%로 1987년 관련 설문을 시작한 이후 가장 높은 수치를 보였다.

이처럼 계급 갈등을 느낀다고 답할 가능성이 가장 큰 계층은 민주당원 청년 여성 흑인들이었다. 지난 2009년 조사에서는 이민자와의 갈등이 빈부 갈등보다 더 중시됐지만 이번 조사에서는 순위가 뒤바뀌었다.

미국인 46%는 부자들이 때마침 제대로 된 사람을 알게 되거나 좋은 가정에서 태어나 부를 얻었다고 생각한 반면 다른 43%는 부자들이 열심히 일하거나 야망을 품고 교육을 통해 부를 얻었다고 생각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