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올 구세군 자선 냄비 금화·다이아몬드로가득

올해 구세군의 자선냄비가 금화와 다이아몬드로 끓었다.

구세군에 따르면 위스콘신주 브라운시티와 플로리다주 포트마이어스에서 각각 1600달러와 1400달러 상당의 금화가 기부됐다. 또 워싱턴주 스포케인의 자선냄비에서는 5000달러 가치의 다이아몬드 반지가 발견됐다. 또 현금은 아니지만 개인수표 기부도 이어졌다. 가주 레드우드시티에서 각각 1만달러와 5000달러의 수표가 전달됐다.

한편 한국에서는 역대 최고액이 기부됐다. 한국 구세군은 27일 모금활동 결과보고를 통해 올해 총 47억3030여만원이 모금됐다고 밝혔다. 이는 1928년 한국에서 모금이 시작된 이래 가장 많은 금액이다. 구세군측은 나눔 문화 확산과 기업의 후원 참여가 맺은 결실이라고 분석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