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조승희 계산기 경매 논란, 99달러짜리 현입찰가 3700달러 달해

4년 전 미국 버지니아 공과대학(버지니아텍)에서 총기를 난사해 32명의 목숨을 앗아갔던 한국계 학생 조승희의 계산기가 온라인 경매에 나온 것으로 확인돼 논란이 일고 있다.

워싱턴포스트(WP)는 30일 조씨가 재학 당시 사용하던 텍사스인스트루먼트사의 ‘TI-83 플러스’ 계산기가 범죄자들의 물건을 판매하는 ‘슈퍼노트(Supernaught)’ 웹사이트에서 경매에 부쳐졌다고 보도했다.

조씨의 계산기는 여느 대학생들이 수학 강의시간에 사용하는 평범한 종류로 원래 가격이 99달러지만, 현재 입찰가가 3700달러에 달한다고 WP는 전했다.

슈퍼노트 측은 “이 계산기는 조씨가 범행에 사용할 총, 탄약 등을 마련하기 위해 이베이에 내놨던 몇 안 되는 물품 중 하나”라고 소개했다.

실제로 조씨의 계산기는 2007년 4월에 총격 사건이 발생하기 3개월 전 그가 직접 이베이에 62달러에 내놓은 물건이다. 당시 조씨는 이베이 웹페이지에 해당 계산기를 내놓으며 “사용한 기간이 한 학기도 안 되고, 작동도 매우 잘 된다”고 상품 설명을 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