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산타 어디있나요" 전화 10만통…북미항공우주사령부 문의

올해 북미항공우주사령부(NORAD)에 세계 곳곳에서 산타 할아버지의 위치를 알려달라는 전화 문의가 10만 통 가까이 쇄도해 사상 최고기록을 경신했다고 NORAD가 25일 밝혔다. 지금까지 최고기록은 8만 통이었다.

이와 함께 NORAD 페이스북 페이지에도 100만 명이 '좋아요(Like)'를 클릭해 지난해의 71만6000명을 훌쩍 넘어섰다.

올해에는 스마트폰을 위한 애플리케이션까지 등장해 70만 건 이상의 내려받기(다운로드)가 이뤄지기도 했다.

미국과 캐나다의 하늘을 상시 모니터링하는 NORAD는 크리스마스 이브에 산타 할아버지를 애타게 기다리는 전 세계 어린이들을 위해 1955년부터 해마다 이날이면 '산타의 위치'를 추적해 알려주는 서비스를 해오고 있다.

이 서비스는 원래 '콜로라도 스프링스'라는 현지 신문이 어린이들에게 산타와 핫라인을 연결해준다는 광고를 내면서 전화번호를 잘못 기재하는 바람에 10여 명의 어린이들이 NORAD의 전신인 대륙항공우주방어사령부(CADC)로 전화를 하면서 시작됐다.

이처럼 당직 근무자가 산타의 비행경로를 추적해서 그 위치를 계속 보고하는 것은 크리스마스의 낭만을 지키고 전 세계 어린이들의 환상을 깨트리지 않기 위한 NORAD의 오랜 전통이 됐다.

콜로라도 주 덴버에 본부를 둔 NORAD의 산타 위치추적 서비스 자원봉사자들은 "24일 새벽 4시부터 어린이들의 전화가 걸려오기 시작해 전화벨이 미친 듯이 울리고 있다"고 전했다.

하와이에서 휴가를 보내고 있는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부인 미셸 오바마 여사도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어린이들의 전화 문의에 응대하는 자원봉사에 참여해 10여 통의 문의에 응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