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일리노이-뉴저지…인구 유출률 가장 높은 주

미국 북동부와 중서부 인구는 줄고 있는 반면 남부와 서부 인구는 늘고 있는 현상이 올해도 지속됐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1일 시카고 트리뷴 등에 따르면 올해 미국에서 인구 유출이 컸던 주는 일리노이와 뉴저지 주였다. 반면 인구 유입이 많았던 곳은 워싱턴 D.C.를 제외하고는 대부분 남부와 서부에 몰려있다.

이 같은 사실은 세인트루이스에 기반을 둔 미국 최대 이사업체 ‘유나이티드 밴 라인스(UVL)’가 1977년 이후 매년 실시하고 있는 주(州)간 이주 동향 조사 결과 확인됐다. UVL은 지난 1월 1일부터 12월 9일까지 타 주 이사 사례 총 11만3천916건을 분석해 이 같은 결과를 산출했다.

트리뷴은 “이들 데이터는 정확도가 높아 금융기관이나 부동산 회사의 기획 및 분석에 활용되고 있다”고 전했다.

일리노이 주와 뉴저지 주의 인구 유출률은 60.5%로 같았다. 10명 가운데 6명이 타 주로 이사를 나가고 4명이 이사를 온 셈이다.

이 외에 인구 유입보다 유출이 많았던 주는 뉴욕(58.1%), 뉴햄프셔(56.7%), 로드아일랜드(56.5%), 코네티컷(55.2%), 메인(55.1%) 등 북동부와 미시간(58.1%) 등 중서부에 주로 집중되어 있다.

반면 워싱턴 D.C.는 올해 인구 유입률 62.2%로 4년 연속 가장 높은 인구 유입률을 보였다.

이 외에 인구 유출보다 유입이 많았던 주는 남부 소재 노스캐롤라이나(60.6%), 아칸소(55.4%), 사우스캐롤라이나(55%), 텍사스(55%)와 서부의 오리건(60.6%), 네바다(55.6%) 등이었다.

칼 월터 UVL 부사장은 “미시간 호수를 둘러싼 미 중서부지역은 지난 10년간 인구가 매우 급속도로 빠져나갔으나 최근 이 같은 현상이 상대적으로 완화됐고 인구의 서부 이동 현상도 차츰 둔화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시카고=연합]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