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900만불 '리즈 다이아' 한국 품으로…이랜드그룹, 뉴욕 경매서 낙찰

1968년 리처드 버턴이 선물

영국 출신의 세계적인 여배우 엘리자베스(리즈) 테일러(1932~2011)가 가장 사랑했던 다이아몬드 반지(사진)가 한국 품에 안긴다. 이랜드그룹은 14일 “미국 뉴욕 크리스티 경매에서 리즈의 33.19캐럿짜리 다이아몬드 반지를 881만8500 달러에 낙찰받았다”고 밝혔다. 일명 ‘엘리자베스 테일러 다이아몬드’로 불리는 이 반지는 리즈의 다섯 번째 남편인 영화배우 리처드 버턴이 1968년 30만 달러에 구입해 리즈에게 선물한 것이다.

이랜드그룹 측은 “다이아몬드를 워낙 좋아했던 리즈가 그중에서도 가장 아꼈던 것이라 리즈 유품으로서 상징성이 있다고 봐 응찰했다”고 말했다. 이번 낙찰가는 무색 다이아몬드의 캐럿당 가격으로는 세계 최고가에 해당한다. 이랜드 측은 경매품 인수 절차가 마무리되는 대로 대구 테마파크 이월드(구 우방랜드) 내에 별도 전시공간을 마련하고 다이아를 일반에 공개할 예정이다.

연매출 8조원에 이르는 패션 유통업체 이랜드는 최근 차세대 성장엔진으로 삼은 관광 레저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해 3월 우방랜드를 인수한 데 이어 제주도와 수도권에도 테마파크 사업을 추진 중이다.

강혜란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