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퀸즈 지역 폭설 철저 대비"…뉴욕시 청소국, 제설기 추가 배치·직원들 별도 훈련

주요 고속도로와 인접 도로 우선 제설 실시 방침

“올 겨울 퀸즈 지역에서 폭설 대비에 만전을 기할 것입니다.”

제임스 맥거번 뉴욕시 청소국 부국장이 최근 열린 커뮤니티보드11 주민회의에서 올 겨울 폭설에 대비해 만반의 준비를 마쳤다고 밝혔다.

맥거번 부국장은 베이사이드·리틀넥·더글라스톤 등 퀸즈 북동부지역 청소국 차고 Q11를 관리하고 있다. 청소국 직원들은 폭설이 내릴 때 이에 대응하는 제설 방법을 지난 9월부터 실시한 별도의 프로그램을 통해 훈련 받았다. 뉴욕시 청소국은 Q11 차고에 예년보다 추가로 7대의 제설기를 준비했다.

맥거번 부국장은 이 차고에서 관할하는 퀸즈 지역에서의 새로운 제설 계획을 설명했다. 그는 “퀸즈와 낫소카운티를 연결하는 주요 고속도로인 롱아일랜드·클리어뷰 익스프레스웨이, 그랜드센트럴·크로스아일랜드 파크웨이를 우선적으로 제설한 뒤 이곳과 인접한 골목길에서 제설 작업을 실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청소국은 지난해 12월 말 내린 폭설 당시 피해가 극심했던 지역에서 즉각적으로 대응할 방침이다. 특히 크로스아일랜드로 진입하는 노던블러바드, 리틀넥·베이사이드에 있는 롱아일랜드레일로드(LIRR) 기차역 등을 중점으로 폭설에 대비한다는 설명이다.

맥거번 부국장은 “폭설로 피해가 확산될 가능성이 높은 이 지역에 청소국 인력을 신속하게 투입할 것”이라며 “얼음이나 물 웅덩이가 생기지 않도록 예방하고 대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주민회의에 참석한 일부 주민들은 지난해 겨울 폭설에서 미숙한 제설 작업을 실시한 청소국 차량을 설명하며 불신감을 나타냈다. 한 주민은 제설차량이 제설기를 바닥에 대서 눈을 치우지 않고 위로 들어올린 채 그냥 지나갔다는 것.

이에 대해 맥거번 부국장은 “시 청소국 규정상 적설량의 높이가 바닥에서 발목보다 높을 경우 제설 차량은 제설기를 4~5인치 들어올려서 제설해야 한다”면서 “차량이 지나간 뒤 2차 차량이 같은 도로를 다시 한번 제설을 실시해 남아 있는 눈을 치운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규정은 제설기가 많은 양의 눈을 한번에 들어올리기 힘들기 때문이라는 지적이다. 한편 청소국이 퀸즈 지역에 투입할 제설 인력은 뉴욕시에서 가장 많은 1468명에 달한다.

양영웅 기자 jmhero@koread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