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LA 일대 34만가구 정전…주택·차량 파손 속출

'강풍 대란'…패서디나 비상사태 선포

최고 시속 100마일의 샌타애나 강풍이 남가주를 덮치면서 곳곳에서 정전.도로 폐쇄.교통체증.차량 및 주택 파손 등의 피해가 속출했다.

국립기상대(NWS)에 따르면 지난 30일 저녁부터 1일 새벽까지 시속 60~80마일에 달하는 강풍이 LA도심은 물로 해안가와 산간 지역에 불어닥쳤으며 한때 최고 시속 100마일에 달하기도 했다.

이로 인해 LA일대 34만여 가구의 전기가 끊겼으며 1일 오전까지 20만 가구가 정전으로 고생했다. 당국은 안전을 위해 그리피스 공원을 폐쇄했다.

가장 심한 타격을 입은 사우스 패서디나는 공립학교에 휴교령을 내렸으며 시 절반 정도가 1일 오전 상수도 공급을 받지 못했다. 또 100그루가 넘는 나무가 쓰러지면서 도로가 마비됐고 최소 주택 42채가 큰 손상을 입었으며 200여 채는 안전진단을 받아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피해 규모가 커지자 패서디나 시 당국은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사우스 패서디나.알함브라.아주사 등 10여개 통합교육구 내 학교는 1일 학생들의 안전을 위해 휴교 조치를 취했다.

30일 오후 7시경에는 강풍으로 인해 LA국제공항이 1시간여 동안 정전돼 비행기 이착륙을 제외한 모든 업무가 중단되면서 이용객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LAX측은 최소 20편의 항공기 이착륙을 LA 북동쪽 온타리오 공항으로 옮겼다.

1일에는 남가주 곳곳에서 나무가 쓰러져 주택과 차량이 심하게 파손됐다는 보고와 지붕이 날아갔다는 신고가 LA와 인근 시에서 잇따르고 있다.

샌퍼낸도 밸리 갤러리아 마켓의 곽기섭 매니저는 "30일 오후 7시30분부터 자정이 넘어서까지 정전이어서 비상발전기를 동원해 제품 피해를 막았다"며 "하지만 저녁시간에 마켓 영업을 못해 일일 매출의 40% 정도를 손해 봤다"고 말했다.

진성철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