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플로리다도 영하 미 남부 이상한파

겨울에도 평균 기온이 영상을 웃도는 따뜻한 미국 남부에 때아닌 한파가 엄습해 주민들이 추위에 떨고 있다.

한겨울에도 체감 기온이 20도를 넘어 '션샤인벨트'로 불리는 플로리다주에서는 30일 주도인 탤러해시 등 일부 지역의 최저 기온이 0도 안팎으로 떨어져 한파 경보가 발령됐다. 조지아주 애틀랜타와 테네시주 멤피스는 영하 2도를 기록하는 등 온종일 추운 날씨를 보였다.

특히 멤피스에는 겨울폭풍을 동반한 최고 7㎝의 눈도 내릴 것으로 예보돼 주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멤피스는 1875년 이후 11월에 총 3차례 눈이 온 것으로 기록돼 있다.

이날 조지아주보다 위도가 낮은 앨라배마 주도인 몽고메리도 영하로 떨어졌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