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싱글 이벤트 모임 참가자 스펙 보니…명문대·전문직 '골드 싱글'

부모들 적극 추천

연말을 맞이해 결혼정보 업체 D사가 준비한 크리스마스 이벤트에 참가 의사를 밝힌 한인 싱글 남녀들의 스펙(신상 이력)은 어떨까.

업체에 따르면 참가 여성들의 출신 학교는 컬럼비아와 유펜 등 아이비리그를 비롯해 UC버클리 UCLA 존스홉킨스 등 명문대 출신들이 즐비하다. 직업은 대학 교수 변호사 CPA 수의사 등 전문직이 대부분. 참가자들 평균 나이는 27세.

남성들도 별반 다르지 않다.

브라운 컬럼비아 노스웨스턴 NYU 라이스 등 줄줄이 유명 사립대 출신들이다. 직업 역시 의사와 치과 의사가 가장 많고 변호사 약사 엔지니어 대학 교수 등 화려하다. 검사와 자동차 디자이너도 포함돼 있다. 이들의 평균 나이는 32~33세.

주최측은 본인 스스로가 참가 신청을 하기도 했지만 부모들의 적극 추천도 주요 이유라고 밝혔다.

주최측 관계자는 "공부에 집중하고 바쁜 직장 생활을 하다 보니 인연을 만나는 것이 쉽지 않았을 것"이라며 "자녀 교육에 온 힘을 기울였던 1세 부모들이 이제는 결혼 적령기를 맞이한 자녀들의 짝을 직접 찾아주는 일에 적극 나서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D 결혼정보업체의 크리스마스 행사는 내달 10일 LA다운타운 빌트모어 호텔에서 열린다.

박상우 기자 swp@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