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연 3차례 이상 큰 스트레스는 위험

남성 사망률 50% 더 높아

1년에 3 차례 이상 생활 스트레스를 받으며 사는 남성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사망률이 50%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사망률을 낮춰주는 요소는 3가지 밖에 없었다. 건강 결혼 가끔 음주가 그것이다.

연구를 주도한 오리건 주립대학의 캐롤린 앨드윈 교수는 "술을 전혀 마시지 않거나 담배를 피우는 것이 사망률에 영향을 미치는 위험 요소였다"고 덧붙였다. 그녀는 "스트레스를 주는 사건을 줄이려고 노력하고 결혼 상태를 유지하며 매일밤 와인 한잔을 마시는 것이 장수의 비결이라는 뜻"이라고 말했다.

연구팀은1960년대 '보스턴 노화 연구'프로젝트에 참가했던 노동계급의 남자 1000명이 받는 스트레스의 패턴을 1985년부터 18년간 추적 조사했다.

앨드윈은 "스트레스를 견디는 힘에는 역치가 있어서 연간 3차례 이상 주요 스트레스를 겪으면 무너지는 것은 마찬가지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같은 내용은 '노화 연구 저널'최근호에 발표됐으며 헬스데이뉴스가 28일 보도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