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뉴욕↔런던 한국문화원 교류전…뉴욕 대표 진 신·홍범씨, 런던서 전시

영국 대표 신미경-박제성씨…뉴욕은 16일부터 전시

현대미술의 최전선에 있는 뉴욕과 런던의 한국문화원이 교류전(NyLon:London-New York Exchange Exhibition)을 연다.

뉴욕의 설치작가 진 신씨와 비디오작가 홍범씨, 런던의 조각가 신미경씨와 미디어아티스트 박제성씨는 각각 뉴욕과 런던 대표로 11월 26일까지 주영한국문화원에서 4인전을 연다. 그리고, 뉴욕에선 11월 16일부터 12월 16일까지 뉴욕한국문화원내 갤러리코리아에로 이어진다.


약품 병, LP 등 일상의 소품을 재활용한 설치작을 발표해온 진 신씨는 키보드 2105개의 자판을 활용한 ‘키 프라미스(Key Promises)’를 소개한다. 홍범씨는 뉴욕 아파트를 모티프로 환영적인 공간을 재연한다.
비누로 동서양의 고전을 복제해온 신씨는 국보 도자기와 평면 작업을 선보인다. 신씨는 올 봄 런던의 메이저 갤러리 헌치오브베니슨에서 개인전을 열었다. 신씨의 작품은 1일 맨해튼 아트앤디자인뮤지엄에서 시작된 한인작가 21인전 ‘코리안 아이’에도 선보인다.
선불교 철학을 현대적인 감각으로 풀어가는 박제성씨는 공허함과 찰나를 주제로 한 ‘스트럭쳐’와 ‘탄생'을 전시할 예정이다. 박씨는 지난해 중앙미술대전 대상을 수상했다.

박숙희 문화전문기자 sukie@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