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핼로윈' 진짜의미, 한인교회서 배운다

31일 할렐루야 나잇 등 가족중심 행사 열린다

'성인의 날' 원래 뜻 따라 전야제




31일 핼로윈(Halloween)을 맞아 한인 교회들이 일제히 가족 중심의 대체 행사를 개최한다
이날 각 교회들이 대체 행사를 여는 이유는 핼로윈이 악마나 마녀 등 '귀신의 날'로 크리스천 자녀들에게 인식되는 것을 막기 위한 것이다. 핼로윈의 핼로(Hallow)는 앵글로색슨어로 '성인'을 뜻한다. 핼로윈은 본래 성인의 날(11월1일) 전야제로 기독교 행사였다. 상업적으로 변질되고 있는 본래 의미를 되찾기 위한 교계의 노력이기도 하다.

'할렐루야 나잇' 혹은 '홀리윈(Holy-win)' 등 으로 불리는 교계의 대체행사는 해가 거듭할수록 인기다. 무엇보다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가족 중심의 행사로 꾸며지고 있기 때문이다.또 아이들이 위험한 밤 거리를 다니면서 주변 이웃들에게 캔디를 얻는 일반적인 '트릭 오어 트릿'보다 교회 내에서 안전하게 게임을 즐길 수 있어 일반 부모들에게도 호응이 높다. 이에 따라 한인뿐만 아니라 인근 주민들도 함께 참여하는 지역 커뮤니티 축제로 자리를 잡고 있다.

행사는 각 교회별로 조금씩 차이는 있지만 온 가족 연합예배와 다양한 게임코너 먹거리 부스들은 빠질 수 없는 요소다. 행사는 빠르면 오후 5시부터 시작돼 밤 9시까지 계속된다.

스와니 새생명교회(유영익 목사)는 31일 오후 6시부터 9시 30분까지 본당에서 할렐루야 나잇 행사를 갖는다. 이번 행사의 주제는 '천지창조'로, 창조와 관련한 성경말씀으로 이뤄진 부스가 마련된다. 어린이들은 이 부스를 돌면서 게임도 하고, 사탕도 얻는 등 재미와 메시지를 겸한 행사가 이어진다. 특히 이웃 전도를 위한 행사도 겸해서 열리기 때문에 온 가족들이 함께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이 될 전망이다.

제일장로교회(서삼정 목사)는 같은날 오후 5시부터 스와니 성전에서 할렐루야 나잇 행사를 개최한다. 이날 어린이들은 예배를 시작으로 교회측이 마련한 게임을 즐기면서 핼로윈을 보낼 예정이다. 특히 그동안 유년부 학생들이 모은 스티커로 달란트 시장에서 학용품을 비롯해 여러가지 물품들을 구입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된다.

던우디의 중앙장로교회(한병철 목사)는 이에 앞서 30일 오후 3시에 어린이들 대상으로 핼로윈 대체 행사를 갖는다. 또 둘루스에 있는 연합장로교회(담임 정인수 목사)와 시온연합감리교회 등도 31일 오후 6시에 아동들을 위한 할렐루야 나잇을 개최해 핼로윈의 의미를 되새기는 이벤트를 마련한다.






권순우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