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법륜스님의 즉문즉설] 뜻대로 안되자 아이가 유서 썼어요

단호·확고한 부모의 행동 보여줘야

Q. 아이가 제 뜻대로 안 해준다고 유서를 썼습니다.

지난 토요일에 초등학교 5학년 아들이 자기가 모아둔 목돈을 찾아서 에스보드를 당장 사야 되겠다고 고집을 부려서 남편은 매를 때리고 저는 야단을 쳤습니다. 그랬더니 아이가 제 손으로 쓴 유서를 보여주었습니다. "세상이 짜증난다. 엄마 아빠 때문이다. 괴롭다. 내가 사라지면 엄마 아빠는 편할 것이다." 이렇게 적고 인장까지 찍어놨습니다. 요즘 들어 아들이 왜 뭐든지 엄마 아빠 마음대로 하느냐 하고 해야 할 일부터 먼저 하라고 하면 자신의 24시간인데 엄마 아빠가 왜 간섭하느냐고 하면서 죽어버리겠다는 말도 자주 합니다.

A. 아이가 커서 망나니가 되어 사회에 큰 물의를 일으키는 경우도 생각해 볼 수 있지요? 아이가 커서 성폭행이나 살인을 하거나 그렇지 않으면 공부는 잘해서 똑똑한데 부정부패를 하는 경우도 있지 않습니까? 그런 사람이 되더라도 살아 있는 게 좋을지 그런 사람이 될 바에야 죽는 게 나을지 한번 생각해 보세요. 내 자식이니까 그래도 살아 있는 게 좋을지 엄마가 분명하게 입장을 정해야 합니다.

제가 무척 극단적인 말 같지만 아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엄마가 둘중 하나를 선택해야 합니다. 자식이라도 차라리 없는 게 낫다고 부모의 입장이 분명해지면 그제야 비로소 아이를 올바르게 이끌 수 있습니다. 부모 마음이 그 정도는 돼야 아이가 유서 아니라 그 어떤 걸로 협박해도 거기에 휘둘리지 않게 됩니다.

아이가 유서 운운하는 것은 부모가 입장이 없기 때문입니다. 아이가 원해도 정말 아이를 위해서나 세상을 위해서나 안 되는 일이라면 아이가 죽는다고 해도 안 되는 것이어야 합니다. 그래야 부모로서 아이에게 중심이 잡힙니다. 아이들이 자기가 원하는 것을 얻으려고 어떤 수단을 쓰거나 주장을 하다가 안 되면 훔치든지 그것도 안 되면 죽겠다고 협박을 해서라도 결국 얻어가는 꼴로 아이를 키우면 어떻게 되겠어요? 나중에 세상에 물의를 일으키는 사람밖에 안 됩니다.

지금 아이가 하는 짓을 용납하면 세상에 물의를 일으키는 아이가 될 거고 부모가 이것을 개선하려면 아이가 죽는다는 것도 각오를 해야만 개선할 수 있다는 얘깁니다. 그러니 선택을 해야 해요. 부모가 단호하게 한다는 것은 아이가 유서대로 행동할 수도 있다는 걸 전제로 해야 합니다. 그냥 아이 말대로 해줄 걸 하고 죽고 난 뒤에 후회할 마음인지 살펴보세요.

엄마는 자식을 위해서는 자기를 버려야 합니다. 자꾸 자기를 움켜쥐고 분별을 하면 안 됩니다. 아이를 위해서 내가 죽음도 불사하겠다는 그런 각오를 가져야 됩니다. 그런 헌신성이 있어야 아이가 잘못될 때 야단을 쳐도 털끝만큼도 내가 양심에 가책이 없습니다. 이건 정말 아이를 위해서 내가 야단을 치기 때문이지요. 선택의 갈림길에서 하나를 선택할 때는 각오를 해야 합니다. 어떠한 희생이 오더라도 자식을 위해서는 내가 이 길을 꼭 가고야 말겠다는 각오가 되어야 합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