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김평식 여행칼럼 '미국은 넓다'] 줄리아 파이퍼 번스 스테이트 파크

드넓은 바다 경치 '진흙 속 흑진주'

캘리포니아 서해안 특히 모로베이 북쪽 1번 하이웨이를 달리면서 태평양 망망 대해를 보노라면 사느라고 가슴 속에 찌들었던 응어리들이 봄 눈 녹듯 시원하게 사라지는 것을 누구나 느낄 수 있다. 과장된 표현인지는 몰라도 진흙 속에 파묻힌 진주를 보지 못하고 그냥 지나쳐 버린다면 그 얼마나 후회스럽고 아쉬운 일이겠는가.

이런 곳을 두고 하는 말일께다. 특히 유명한 몬트레이에 있는 페블비치에서 골프 한번 쳐 보지는 못할망정 17마일을 돌면서 사슴들과 같이 잔디 위에서 즐기는 골퍼들의 평화스러운 모습이라던지 바다 위에 떠있는 돌 섬 위에서 한가로이 오수에 젖어있는 물개들의 정경과 빅서(Big Sur)에서 1번 하이웨이 남쪽으로 10마일 지점에 있는 줄리아 파이퍼 번스 스테이트 파크(Julia Pfeiffer Burns State Park)안에 묻혀 있는 흑진주를 보지도 못했다면 얼마나 원통한 일이겠는가.

대개가 이곳은 1번 하이웨이를 타고 가면서 드넓은 바다의 경치에 취해 그냥 지나쳐 버리기가 십중팔구다.

그러나 일단 이 공원을 들어가 보면 울창한 나무와 숲이 있고 특급에 속하는 등산로도 있으며 바다로 직접 떨어지는 폭포가 있는가 하면 파도가 넘나드는 터널과 발밑까지 밀려 왔다 쓸려 나가는 해상 공원이 있다.

이 공원은 줄리아 파이퍼의 아버지 마이클 파이퍼가 1869년에 처음 이곳을 찾아와 보고 자연 경관에 혼취되어 바로 다음날 이사까지 하면서 그 역사가 시작되었는데 그 이듬해에는 앤더슨 파팅턴 맥웨이 등 세 사람이 더 옮겨 오게 되었다. 그러나 이 공원이 본격적으로 개발이 시작된 것은 딸인 줄리아 파이퍼가 공직에 있는 남편의 힘도 빌리고 또 본인도 헌신적으로 사재를 털어가며 수년간 봉사를 했기 때문에 결실을 보게 됐다.

그래서 그녀의 공로를 인정해 그녀의 이름을 따서 주 정부에서 명명했다.

그러면 왜 끝자락에 번스(Burns)라는 말이 붙었을까. 계곡 골짜기 안에는 아름드리 레드우드들이 숨이 막힐 듯 빽빽이 들어차 있는데 그 나무들 전체가 번갯불에 탄 화상 흔적이 지금도 역력한데 더욱 희한하고 믿어지지 않는 것은 그런데도 다 살아 있다는 것이다.

대개가 높은 산에 가보면 벼락에 맞아 큰 나무 한 두그루가 벼락에 타 죽은 흔적은 있지만 골짜기 전체가 벼락이 휩쓸고 간 곳은 흔치 않기 때문에 번스를 붙여 놓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든다.

폭포 위쪽으로는 두 자리의 캠프사이트가 있는데 오래 전에 예약을 하지 않으면 가능치가 않으며 별이 빛나는 밤에 이런 곳에서 하룻밤이라도 자면 꿈과 정서가 있어 보이지만 파도 소리 때문에 공연히 옆에 사람까지 밤새도록 잠 못 자게 만들지 않을까 걱정이다.

이곳에서 북쪽으로 2마일 정도 올라가면 탠 바크 트레일(Tan Bark Trail)이 나오는데 3.5마일을 올라가면 오래된 집 한 채와 안테나가 나오는데 이곳도 레드우드들이 모두 불에 탄 수림과 계곡이 볼만한 곳이다.

10마일 북쪽에 있는 Big Sur라는 숲 속의 소읍은 등산 낚시 승마 산악 자전거등 레포츠에 대한 모든 조건을 두루 갖춘 천혜의 지역이다.

▶문의:(323) 731-3451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