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입 떡 벌어지는 가장 큰 조각상 '크레이지 호스'

러시모어 인근에는

러시모어산에 가장 쉽게 갈 수 있는 방법은 사우스 다코타 주 남쪽에 있는 콜로라도주까지 항공편을 이용하는 것이다. 미대륙의 한가운데인 덴버까지 항공편은 너무 많다. LA에서 미리 예약만 하면 159달러에 왕복 항공권을 끊을 수 있다. 만약 LAX에서 래피드 시티까지는 직항이 없고 덴버를 경유해 왕복 500달러가 나온다. 덴버에서 래피드 시티까지 380마일 정도로 4인 가족이 항공료를 절약하기 위해서 덴버부터는 자동차를 렌트해서 올라가는 것도 좋다.

▶크레이지 호스(Crazy Horse)

크레이지 호스는 인디언 원주민인 수(Sioux)족의 추장 이름이다. 미국인들이 러시모어산에 위대한 대통령 조각을 보고 충격받은 수족의 후예들은 연방정부의 재정지원도 뿌리치고 더 거대한 조각 제작에 나섰다. 세상에서 가장 큰 조각상이 될 '크레이지 호스'는 추장의 애칭. 완성은 앞으로 수십 년이 더 지나야 할 듯. 말을 타고 달리는 모습의 조각은 높이가 563피트(171m)길이는 641피트(195m)로 설계돼 있다.

▶배드랜즈 국립공원(Badlands National Park)

얼마나 땅이 나쁘면 배드 랜즈일까. 이곳에 사는 사람들은 기분이 나쁘겠는가. 하지만 흙과 바위로만 된 언덕과 황무지가 이어져 이름에 불만을 가질 수 없는 상황이다. 이곳이 인디언과 기병대의 전쟁터였으니 얼마나 삭막했을지 짐작이 간다. 외계 괴물과 지구인이 싸우는 영화 '스타십 트루퍼'를 찍었다는 것을 알고 나면 그럴 만 하다는 생각이 든다고 한다.

▶윈드 케이브 국립공원(Wind Cave National Park)

평화로운 초원에서 신기한 동굴이 발견됐다. 동굴에서 나오는 바람이 마치 지옥입구에서 나오는 바람처럼 세차서 국립공원 이름이 됐다. 1890년대 초 탐사가 시작됐는데 1887년 첫 탐사에서 3마일을 걸어들어갔는데도 끝이 안보여서 탐사대가 무척 겁먹었다는 기록이 있다.

물론 아직도 탐사가 끝나지 않았다고 한다. 하지만 현재는 1시간~4시간짜리 5개의 탐사코스가 있다. 마치 블랙홀과도 같은 수백피트 지하 동굴속 암흑을 들여다 볼 수 있다.

▶기타

*블랙 힐스 내셔널 포리스트: 19세기 골드러시 때문에 서부로 향하던 백인들과 자신의 땅을 지키려고 인디언 부족들은 생존을 위한 싸움을 벌였다. 그런데 이땅에서 금마저 발견되는 바람에 상황은 더 나빠졌다. 매년 400만명이 방문한다.

*주얼 케이브 내셔널 모뉴먼트: 러시모어산이 속해 있는 블랙힐스에서 가장 멋진 동굴이라고 한다. 좁은 통로를 따라 여러개의 작은 동굴이 이어지는 구조로 벽면에 수정같은 돌기둥이 못처럼 박혀있어 보석동굴이 됐다. 어려운 코스가 있어서 나이제한이 있다.

*커스터 주립공원: 전체 면적이 130만 에이커에 달하는 블랙 힐스에서 가장 아름답고 변화가 많은 곳이다. 자연적으로 생성된 돌기둥이 볼만하다.

장병희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