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주류교회는지금] 청소년들

과잉보호에 지루·배타적
그래서 교회 떠난다

"과잉보호에 지루하고, 비과학적인데다 배타적이다."

주류 교회에서 청년들이 떠나는 원인이다.

교회연구기관인 바나 그룹은 지난 5년간 18세부터 29세까지 청년 1296명을 설문조사한 결과를 분석해 청년들이 교회에 등을 돌리는 6가지 원인을 최근 발표했다. 바나 그룹은 “청년들의 답변들은 솔직하지만 충격적”이라고 분석했다.

첫 번째 원인으로 교회의 '과잉보호'를 꼽았다. 응답한 청년의 23%가 "기독교인들은 교회 밖의 모든 것을 죄악시한다"고 답했다. 또 22%는 "교회가 현실적인 문제들을 무시한다"고, 18%는 "내가 다니는 교회는 영화, 음악, 비디오게임에 대해 지나치게 염려한다"고 했다.

두 번째는 청년들의 미성숙한 신앙이다. 응답자 세 명 중 한 명꼴로 "교회는 지루하다"고 말했다. 또 "믿음은 내 직업이나 흥미와 관련없다"고 한 청년들도 24%에 달했다.

교회가 과학에 적대적이라는 의견이 세번째 원인으로 꼽혔다. 청년들은 기독교와 과학 사이에서 갈등을 느낄 때 교회를 떠나고 싶어했다. 35%가 "기독교인들은 자기들이 모든 문제의 해답을 알고 있다고 과신한다"고 답했다. "기독교는 비과학적"이라고 답한 청년은 25%나 됐다. 비슷한 수의 청년들이 창조론과 진화론 논쟁을 벌이다 신앙이 식어버린 경험이 있다"고 털어놨다.

네 번째는 성문제에 대해 교회가 너무 단순하고, 비판적이라는 의견이다. 17%의 청년들이 "성적인 실수를 저질렀는데, 그것 때문에 교회에서 비난을 받았다"고 고백했다. 또 가톨릭 청년 신자 5명 중 2명은 "교회의 성교육은 시대에 뒤떨어졌다"고 지적했다.

다섯 번째는 기독교의 배타성이다. 청년들은 "교회가 타종교에 대해 두려워하고 있다"(29%)거나 "교회는 회원제 클럽처럼 내부사람들만을 위한 곳 같다"(22%)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의심을 품는 이들에게 교회는 너그럽지 못하다는 지적이다. 세 명 중 한 명꼴로 가장 고민하는 문제를 교회에 물어보지 못하겠다고 했다.

구혜영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