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뉴욕 인근 산행 <83> 콜게이트레이크 트레일] 경사 완만…온가족 등산에 안성맞춤

캐츠킬의 산군은 동서남북 사방으로 크고 작은 트레일이 지세에 따라 거미줄처럼 얽혀져 많이 개발되어있다.

그 가운데 캐츠킬에서 데블패스 트레일에 이어 두 번째의 긴 트레일로 이스카프먼트 ES(Escaroment) 트레일이 있다. ES 트레일은 캐츠킬의 최북단에서 윈담 하이 픽을 기점 하여 동남방으로 방벽을 치며 뻗어 내려오다 캐더스킬의 깊은 계곡을 만나 갈 곳을 잃고 노스 사우스 레이크로 감겨들며 끊어진다. ES 트레일은 그 지맥을 연결하는 산길로 전장 23.9마일이 된다. ES 트레일은 ‘이스카프먼트’라는 단어의 뜻처럼 산의 능선을 이루는 양면은 급경사에 절벽이 많아 접근이 쉽지 않다.

오직 콜게이트 레이크(CL, Colgate Lake Trail) 트레일이 있어 트레일 중간지점인 ‘더처노치’(Dutcher Notch)를 가로 연결한다. CL 트레일은 길이 넓고 경사가 완만하여 온 가족이 함께 하여도 편안한 트레일이다. 다만 콜게이트 호수와 카프라 호수 등 두 개의 호수로 이지대 모든 수로가 집결되어있어 비가 많이 오면 상위 늪지대가 넘쳐 트레일에 물이 잠기는 경우가 있어 조심을 해야만 한다.

지금 캐츠킬은 지난 허리케인 ‘아일린’의 후유증으로 아직도 심한 몸살을 앓고 있다. 뉴욕 주정부는 캐츠킬 지역의 많은 도로와 교량 및 산속 트레일을 연결하는 많은 다리들이 유실되어 급기야 9월8일부터 9월 22일까지 2주간 거의 대부분의 하이킹 활동을 금지하였었다. 주정부에서는 몇 몇 군데의 트레일을 제외하고는 다시 산행허가를 하였지만 트레일의 보수공사는 지금도 한창 진행 중이다.

캐츠킬의 북부를 동서로 관통하는 간선도로인 루트 23A 캐더스킬 클로브 로드는 일부 구간이 유실 되어 외길 통행을 하고 있었으며, 또한 이날 산행하였던 CL 트레일 선상의 3개 중 2개의 다리는 유실되어 있었지만 여기까지의 복구공사는 요원해 보였다.

◆오르는 길=트레일로 향하는 진입로 25번, 23C 도로가 여느 곳 보다 자연적이라 정감이 간다. 마지막 진입로인 78번 도로 선상에 파킹장이 좌우로 세 개가 있다. 첫 번째와 두 번째 파킹장은 바로 콜게이트 호수로 연결된다. 산행은 호수를 지나 마지막 세 번째 파킹장에서 시작한다. 노란색 마크의 CL 트레일의 시작은 시원한 들판을 걸으며 시작한다. 들판에 들어찬 잿빛

가을 야생화가 가을이 왔음을 알린다. 잠시 후 숲 속으로 들어서며 본격적인 산길이 나타난다. 트레일은 널찍하고 평탄하다. 숲이 우거져 낮 시간임에도 어둑하다. 0.5마일 북향하던 트레일은 오른편으로 꺾어 돌아 진행을 한다. 저지대로 들어서는지 트레일은 지난 밤의 폭우로는 많은 낙엽들과 침수된 물로 차 있어 간간이 갓길 둔덕을 이용해야만 했다.

그렇게 약 0.5마일 정도 가서는 트레일은 90도각 좌측으로 돌며 좁아진 소로로 접어든다. CL 트레일의 주변은 침엽수와 활엽수가 적절하게 아우러져 있어 산중을 감도는 청량한 기운이 감내되어 상쾌했다. 트레일은 잠시 후 징검다리로 냇물을 건넌다. 비로 물이 불어나 있어 급류에 대한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 냇물을 지나자 트레일은 다시 평탄한 길로 바뀌어 진행한다. 약 0.7마일 가자 좌측에 늪지대가 보인다.

지난밤에 어지간히 비가 왔었는지 약 30미터 구간의 트레일은 완전히 침수되어 있었다. 다행히 쓰러진 나무가 다리가 되어 지나갈 수 있었다. 침수지대를 벗어나면 곧 두 개의 개울을 건너야 하는데, 이곳에 있던 다리가 모두 유실되어 현재는 CL 트레일의 난코스 지대가 되어있었다. 잠시 후 마지막 큰 개울의 다리는 다행히 잘 보존되어 있었다. 이곳에 당도하면 저 멀리 ES 트레일의 능선이 시야에 들어온다. 여기서부터 약 1.2마일 서서히 오르면 능선에 도달한다.

하산은 뒷면 DU(Dutcher Notch, 2.4마일) 트레일, 또는 ES 트레일을 따라 오른편으로 가서는 노스 포인트를 거쳐 슈트(Schutt) 로드로 약 11마일 남짓 종주산행을 할 수도 있다. CL 트레일로 되돌아 하산하면 왕복 약 8마일의 하루 산행이 된다.

◆가는 길 = I-87 N → Exit.20 → Rt.32→ Rt. 32A → 23A(Katterskill Clove) → Rt.25 → Rt.23C North → Rt.78에서 약 2마일가면 호수를 지나 세 번째 왼편 주차장.

글=박상윤(뉴욕한미산악회, http://cafe.daum.net/nykralpine)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