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화가 최영주, 6년만의 외출 "버리니 보이는 우주"

21일부터 도산홀 아트 갤러리

화가 최영주씨가 개인전을 연다.

6년만에 완전히 새로워진 마음으로 갖는 전시다.

21일부터 11월4일까지 도산홀 아트 갤러리에서 열리는 이번 전시회에서 최영주씨는 최근작을 포함 70년대부터 현재까지 그렸던 작품을 모두 선보인다.

자신의 작품 세계 뿐 아니라 마음의 넓이와 높낮이 아이디어를 한 눈에 살펴 볼 수 있는 '삶의 회고' 격이라고 화가는 설명한다.

전시될 작품은 대작에서 소품까지 40여점. 96년 늦은 나이에 얻은 딸과 함께 바닥에 캔버스를 깔고 그 위에 뒹굴며 그린 작품들도 있다.

작가가 처음으로 경험한 놀랍고 경이로운 감동이 묻어있어 가장 마음에 와 닿는 보물 처럼 아껴온 작품 들이다.

홍익대 미대를 졸업하고 미국에 와 1981년 서울 그로리치 화랑에서 개인전을 연 후 모두 15차례 개인전을 가졌으며 크고 작은 그룹전에 참여하는 등 활발하게 활동해 온 최영주씨는 최근 몇년동안 많은 깨달음을 가졌다고 회상한다. 한마디로 그는 이 깨달음과 느낌을 '버리니 비로서 보이는 우주'라고 표현한다.

"살기 위해서 나를 버린다. 생각과 집착을 버려 내 머리가 맑아진다. 내가 찍은 영상과 냄새 감촉 관습을 모두 버리고 또 버려 눈과 귀와 나의 몸이 자유스럽기를 원한다. 버리고 다 버려 나의 판단과 기준없이 본래의 모습으로 모두를 보고 싶다. "

최영주씨는 이번 개인전에 선보이는 작품들 속에서 관람객들과 자신의 완전히 새로워진 모습을 함께 느껴보기를 원한다.

이번 개인전을 앞두고 6일부터 22일까지 뉴욕의 톰킨스 스퀘어 갤러리에서 열리는 그룹전(Be One 6 Artist)에 참가하는 최영주씨는 이 그룹전에도 시간대별로 변화시켜온 모든 주제의 작품을 내놓는다.

리셉션은 21일 오후 6시-8시.

▶주소: 626 S. Kingsley Dr. LA

▶문의: (213)265-1004 uju417@gmail.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