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한류 영상물·K팝…미주서 다운받기 어려워지나

한국, 통상협의회서 단속 요청
유통자 적발·이용자도 벌금 낼판

미국내 웹하드 서비스를 통해 한국의 영상.음악 등의 콘텐트를 다운로드 받기 힘들어질 전망이다.

지난 28~29일 서울에서 열린 한미 정례통상협의에서 한국 측이 한국 드라마.영화 등이 불법으로 유통되고 있는 미국 내 10여개 웹하드에 대한 단속 요청한 것.

미국 정부가 요청을 받아들일 경우 각종 웹하드 서비스에 대한 불법 한국 콘텐트 유통을 적발할 것으로 보인다.

웹하드란 영상물 등 대용량 데이터 파일을 저장하고 내려 받을 수 있는 인터넷상의 저장 공간을 일컫는다.

미국 내 인기를 끌고 있는 웹하드는 '파일스튜브(FilesTube)' '메가업로드(Megaupload)'등 웹사이트를 통해 콘텐트를 검색한 후 다운로드 받는 서비스다.

또 디지털 파일을 분산 저장.공유하는 방식의 토렌트(Torrent) 사이트가 성행하고 있고 한국 인터넷업체들은 미국 내 토렌트 서버를 이용해 불법 복제물을 유통하고 있다.

김영민 변호사는 "한국의 웹사이트 업체라도 미국서버에서 불법 저작물을 유통시킨다면 제작사가 민사소송으로 손해 배상금을 청구할 수 있다"면서 "또 유통된 콘텐트를 다운로드하는 사용자들도 벌금형에 처할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미 영화.음반 제작업체와 인터넷 서비스 업체들이 웹하드에서 불법으로 저작물을 다운로드하는 사용자들에게 제재를 가하는 '저작권 경고 시스템'을 내년 초부터 실시할 것으로 보여 한국 콘텐트의 불법 이용자들의 숨통을 조일 예정이다.

한편 한국 드라마와 영화 등의 콘텐트를 합법적으로 다운로드 받는 방법이 제한돼 불편을 겪는 이들도 부지기수다.

최근 뉴욕에서 플래시몹 행사를 기획해 K-POP의 한류 확산에 일조한 조이 니켄스(21)는 "미국인들이 한류 영상물을 이용할 수 있는 사이트가 손에 꼽는데 대부분은 불법적으로 유통되고 있는 게 현실"이라면서 "일부 합법적 공유 사이트에서 제공하는 영상물의 영문 자막이 정확하지 않아 오히려 개인 네티즌이 불법 유통된 영상에 작성한 자막이 더 이해하기 쉬울 정도"라고 토로했다.

양영웅 기자 jmhero@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