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어바인 '올드타이머 가장 적은 도시'

현주소 거주 6년미만 58%
헌팅턴비치에 가장 많아

오렌지카운티에서 올드타이머의 비중이 가장 적은 도시는 어바인인 것으로 파악됐다.

연방센서스국이 지난 22일 공개한 '2010 아메리칸 커뮤니티 서베이' 결과 보고서에 따르면 어바인 주민 가운데 현재 거주지에서 살고 있는 기간이 6년 미만이라고 답한 비율은 58%가 넘었다. 다음은 코스타메사(56.9%) 터스틴(53.2%) 애너하임(50.1%) 순이었다.

특히 터스틴과 어바인의 경우 20년 이상 같은 집에서 거주하고 있는 올드타이머 비율은 10%에도 미치지 못했다. 코스타메사 레이크포리스트 뉴포트비치 등지에서도 올드타이머 비율은 15% 내외를 기록했다.

주민 가운데 올드타이머가 차지하는 비중이 가장 높은 도시는 헌팅턴비치인 것으로 조사됐다. 22.3%의 주민이 1990년 이후 같은 집에 살고 있었다. 부에나파크(22.1%)가 그 뒤를 이었으며 가든그로브와 풀러턴도 올드타이머 비율이 20%가 넘는 도시에 속했다.

오렌지카운티 전체의 올드타이머 비율은 17.7%를 기록했다. 가주의 올드타이머 비율은 17.1%인 것으로 드러났다.

카운티 주민 가운데 44%에 해당하는 43만8000가구는 현재 주소지에서 거주한 기간이 6년 미만에 그쳤다. 2000년 이후 같은 곳에 살고 있는 주민 비율은 63%(54만8000가구)였고 30년 이상 한 집에 살고 있는 주민 비율은 10%에도 미치지 못했다. 40년 동안 한 주소지를 고수하고 있는 주민 비율은 3.1%였다.

임상환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