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김윤옥 여사 "뉴욕의 한식 붐 보니 뿌듯"

한식 서포터스 오찬 격려

이명박 대통령과 함께 뉴욕을 방문한 김윤옥 여사가 21일 한식 세계화에 앞장서고 있는 민간 한식 서포터스들과 오찬 모임을 갖고 이들을 격려했다.

한인 셰프 후니 김씨가 운영하는 맨해튼 한식당 '단지'에서 열린 오찬에는 미동부한식세계화추진위원회 곽자분 회장과 김영환 부이사장을 비롯해 한식 푸드트럭 관계자, 한인·타인종 셰프, 한식 블러거 등이 초대됐다.

김 여사는 "세계 문화의 중심지 뉴욕에서 한식 붐이 일어나는 모습을 보니 뿌듯하다"며 비빔밥 버거·김치 타코 등 새로운 트렌드에 맞게 다양하게 변화시킨 노고를 치하했다.

김 여사는 이어 "K-POP 등 한류 열풍에 힘입어 꾸준히 인기를 얻고 있는 기존 한식당들이 1.5·2세대와도 서로 협력, 한식의 인지도를 높이는 게 필요하다"며 "한식 고유의 방법에 기초를 두면서 현지화를 이루는 것이 한식 세계화의 방향"이라고 강조했다.

오찬에 이어 김 여사는 비빔밥 버거로 한식 알리기에 앞장선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맨해튼 캐주얼 레스토랑 '소셜이츠'를 방문해 비빔밥 버거·불고기 타코·된장 삼겹살 등을 시식했으며, 미동부한식세계화추진위원회 이사회에 참가해 활동상황을 보고받았다.

소셜이츠에서 톱 셰프 안젤로 소사는 "건강식 비빔밥에서 영감을 받아 만들었다"며 비빔밤 버거를 소개했고, 김 여사는 "비벼서 넣으니까 덜 느끼하고 맛있다"며 화답했다.

시식이 끝난 후 소사는 리얼리티 쿠킹쇼 '톱 셰프'에 출연할 때 입었던 자켓을 김 여사에게 선물했고, 김 여사는 '김윤옥의 한식 이야기'라는 한식 관련 책자를 답례로 건넸다.

미동부한식세계화추진위원회 곽자분 회장은 "지난 2009년 이후 민관이 함께하는 적극적 한식 홍보활동으로 뉴욕 현지인들의 한식 선호도가 많이 높아졌다고 전했다"며 "이번 오찬 모임은 한식 홍보에 앞장 서 온 1세와 2세가 함께 한 뜻깊은 자리였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김 여사 방문을 기념해 ‘단지’에서는 10월 한 달 동안 메뉴 중 하나인 돼지고기 백김치 보쌈을 ‘영부인 방문 기념 메뉴’로 정해 판매 수익을 아동복지단체에 기부한다.

최희숙 기자 hs_ny@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