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내달부터 한인 무보험자에 의료서비스

LA총영사관-세인트빈센트병원 협약 체결
불체자·저소득층 등 신분 관계없이 혜택

LA총영사관(총영사 신연성)과 세인트빈센트병원이 한인 무보험자와 저소득층을 위한 의료서비스에 나선다.

신연성 총영사와 케이시 피케스 병원장은 12일 오전 11시 의료서비스를 위한 동의서에 서명하고 이르면 10월초부터 본격적인 서비스에 나서기로 합의했다.

총영사관과 병원은 우선 다음 달 초 영사관에서 무료독감 예방접종(300명분)을 비롯해 기본 건강검진과 상담서비스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또한 병원측은 영사관과 협의해 매월 2차례씩 정기적으로 간호사와 상담원 등 3~4명의 직원을 영사관에 파견해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합의했다.

신 총영사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한인들이 체계적이고 폭넓은 의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피케스 병원장은 "병원은 신분에 상관없이 의료서비스를 제공해야 하고 불법체류 등도 문제가 되지 않는다"며 "저소득층 무보험자 등 많은 한인들이 필요한 서비스를 받기를 바란다"고 설명했다.

병원측은 앞으로 당뇨 혈압 체지방 등 기본 건강검진을 제공하고 독감예방접종을 무료로 서비스하게 된다. 또한 건강자원센터(Health Benefit Resource Center)를 통해 건강관련 교육 및 의료 상담 서비스도 제공할 계획이다.

한편 세인트빈센트병원은 17일 오전 9시부터 병원 옆 다문화건강예방센터에서 제10회 연례 커뮤니티 건강검진 행사를 실시해 유방암 당뇨 콜레스테롤 초음파 검사 등을 서비스한다. 단 일부 검사는 기본 의료비를 내야 한다.

백정환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