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도로 잠기고…강물 넘치고…

뉴욕 일원 폭우 피해 속출
일부 지역 응급 셸터 개방

뉴욕 일원에 6일부터 이틀간 쏟아진 폭우로 인해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7일 당국에 따르면 뉴욕 브롱스리버·허친슨리버·소밀리버 등이 범람했다. 업스테이트 웨스트나약 303번 도로는 침수로 인해 일시 폐쇄됐다.

이날 오전까지 홍수주의보가 발령됐던 뉴저지주 퍼세익·모리스 카운티는 9일 오전 2시까지 홍수경보로 격상됐다. 두 지역은 오후 10시 현재 최고 8인치의 강우량을 기록했다.

뉴저지주 적십자사는 2000여 명을 수용할 수 있는 응급 셸터를 개방해 홍수에 대비하고 있으며, 퍼세익카운티 재난대책반도 이번 주말까지 셸터를 운영할 예정이다.

US오픈 테니스도 6일에 이어 일부 경기가 취소됐다. 조직위원회는 남자 단식 준준결승전 2경기를 진행하던 중 15분 만에 내린 폭우가 쏟아지자 중단했다.

이같이 궂은 날씨는 주말까지 계속될 전망이다. 기상청은 9일 번개를 동반한 소나기가 내리는 것을 비롯해 10일까지 곳곳에 비가 올 것으로 예보했다.

양영웅 기자 jmhero@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