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우편지역별 한인 많은 곳은…

VA '20120' 3113명, MD '21043' 3360명

연방 센서스는 최근 2010년 기준 우편지역별 인구통계를 발표했다. 본지가 워싱턴 일원을 분석한 결과 한인들의 경우 버지니아는 센터빌과 페어팩스 지역, 메릴랜드는 엘리컷시티와 락빌 등 지역에 집중 거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편지역에서 한인이 가장 많은 곳은 센터빌에 속한 ‘20120’으로 한인은 총 4108명, 전체의 10.1%를 차지했다. 센터빌의 ‘20121’은 한인이 3113명으로 비중으로만 보면 11.1%로 워싱턴 일원에서 가장 높았다.

버지니아주에서 두 번째로 한인이 많은 우편지역은 애난데일 대표 상권인 '22003'으로 총 3843명의 한인이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페어팩스에서는 ‘22030’이 3475명, ‘22033’이 2482명, ‘22031’이 2146명 등 2000명 안팎의 한인이 거주하는 우편 지역이 4곳이나 됐다.

그 외에도 버크(22015)와 맥클린(22102, 22101), 스프링필드(22152) 등에 포함된 우편지역에 한인들이 밀집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메릴랜드주에서 한인이 가장 집중된 우편지역은 엘리컷시티에 속한 ‘21043’이었다. 한인은 총 3360명으로 전체의 8%를 차지했다.

뒤를 이어 엘리컷시티의 ‘21042’지역에 2181명(5.7%), 게이더스버그 ‘20878’지역에 2040(5.7%)명 등이 거주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워싱턴DC에서는 아메리칸대학 등이 있는 ‘20016’지역에 한인이 326명(1%)으로 나타나 가장 많았다. U스트리트 메트로역이 있는 ‘20009’지역 내 한인은 270명(0.6%)으로 그 뒤를 이었다. 내셔널 갤러리와 조지타운대 법학센터, 스미소니언 아메리칸 예술 박물관 등이 있는 ‘20001’지역에는 229명(0.6%)의 한인들이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워싱턴 일원의 총 한인 인구는 12만1441명으로 나타났다.
한편 센서스는 우편지역별 인구와 함께 소득수준, 평균연령, 최고 교육수준, 교통사고율 등의 통계를 내서 각 지역 사회적, 경제적 수준을 분석하고 정부 정책 등에 활용하도록 지원하고 있다.

이성은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