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열파지수' 알면 무더위가 보인다

온도와 습도 상관관계 '체감 온도' 표시
습도 높으면 땀 배출 잘 안돼 더위 느껴

여름 휴가를 맞아 LA를 방문한 한국사람에게 LA 날씨는 신기하기만 하다. 날씨는 더운데 땀이 잘 안 나기 때문이다.

물론 건조해서 그렇다는 걸 이론적으로 모르는 바는 아니다. 하지만 지금까지 평생을 여름철이면 습도가 쑥 올라가는 한국에서 살아 온 한국 관광객에겐 LA 날씨가 신기하기만 하다.

전세계적으로 LA와 같은 날씨 패턴을 가진 곳은 육지 면적을 기준으로 할 때 5%에도 채 미치지 않는다. 아주 예외적이고 희귀한 땅에 발을 딛고 사는 사람들이 날씨 측면에서 볼 때 바로 남가주 주민들인 것이다.

여름 더위를 체감 온도에 가장 가깝게 표시하는 방법으로 '열파 지수'(Heat Index)라는 게 있다. 캘리포니아 주민들에겐 별 관심이 없을지 몰라도 북동부나 남동부 등 다른 지역 주민들 가운데는 열파 지수에 주목하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 열파 지수는 일종의 체감 온도라고 할 수 있다.

화씨 85도에 습도가 90%인 곳이 있다고 하자. 여름철 한국에 전형적인 날씨 상황이다. 또 하나 화씨 90도에 습도가 40%인 지역을 가정해 보자. 캘리포니아에서 여름철에 흔히 나타나는 날씨이다.

예로 든 두 가지 날씨 상황 중 어느 쪽에서 사람들은 더 더위를 느낄까. 답은 온도가 5도나 낮은 쪽이 훨씬 덥다는 것이다. 화씨 85도 습도 90%인 상황은 열파 지수로 나타내면 지수가 무려 101에 달한다. 화씨로 101도 더위라고 간주해도 무방하다. 그러나 화씨 90도 습도 40%인 곳의 체감 더위는 열파 지수도 그냥 90이다. 요컨대 온도가 훨씬 낮아도 여름철 서울 사람들이 LA 사람들보다 더위에 더 허덕일 수 밖에 없는 것이다.

항온 동물인 사람은 땀의 배출을 통해 체온을 조절한다. 헌데 습도가 높으면 땀의 배출 속도가 느려진다.

이 때문에 열기가 몸에 많이 남아 덥게 느끼는 것이다. 열파 지수는 대기의 온도가 체온보다 약간 높은 섭씨 27도(화씨 80.6도) 이상인 날씨에서 매우 유효한 체감 더위를 나타내는 방식이다.

김창엽 객원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