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한인 목회자들의 고백…

한국 대형교회 목회자 2명
청빙 후 속내 털어놔 눈길

한국의 대형교회로 청빙된 미주 1.5세 출신 한인 목회자 2명이 최근 한국의 기독교 언론을 통해 청빙 후 어려웠던 속내를 나란히 털어놔 눈길을 끌고 있다.

남가주사랑의교회 2대 담임이었던 분당 할렐루야교회 김승욱 담임목사가 먼저 입을 뗐다.

김 목사는 최근 월간 '교회성장'에 기고한 글에서 "새 훈련 프로그램을 도입해 전 성도를 대상으로 의무적으로 시행했다"면서 "그런데 기존 프로그램으로 훈련 받은 분들이 우려를 사기도 했다. 특히 직분을 받으려 훈련받아온 분들은 그간의 과정이 모두 무효가 될까 걱정하셨다"고 밝혔다.

특히나 그는 "만 10세 때 도미해 36년 만에 조국에 돌아와 사역을 하려니 우리나라의 문화와 정서에 새로 적응하는 데 다소 시간이 걸렸다"고 밝혀 자기만의 목회 철학을 펼치기가 어려웠음을 고백했다.

완곡 화법을 사용한 김 목사와 대조적으로 부산 호산나교회 후임인 홍민기 목사는 지난 23일 목양장로사역 컨퍼런스 강단에 서서 거침없이 미주한인교계를 비판했다.

홍 목사는 "(6학년때)미국에 온 후 기억나는 교회의 모습은 거의 싸움이었습니다. 그래서 저는 청소년 때 심하게 방황했습니다. 장로 목회자들이 싸워서 얼마나 많은 다음 세대 2세들을 놓쳤는지 아십니까? 도대체 3000여개의 이민교회 중에 교회답게 교회의 사명을 감당하는 교회가 몇 개나 됩니까? 그렇지 못한 이유는 사람이 없어서가 아니고 하나님의 임재가 없어서도 아니었고 부흥이 없었기 때문도 아닙니다. 대부분이 당회에서 문제를 일으켰기 때문입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구현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