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2명 중 1명 '날씨 따라' 기분 달라진다

비가 오면 기분이 우울해지고 날씨가 맑으면 기분이 상쾌해지는 느낌을 갖는 사람들이 많다. 실제로 의학적으로도 2명 중 1명꼴로 날씨에 따라 기분이 바뀐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MSNBC 온라인판에 따르면 네덜란드 위트레흐트 대학교 연구팀은 최근 500명의 청소년들과 그들의 엄마를 대상으로 날씨가 이들의 기분에 실제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에 관한 연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조사 대상자 가운데 17%가 맑은 날씨에 기분이 좋아졌고 27%는 반대로 햇볕이 따가운 날씨에 불쾌한 감정을 느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참가자 가운데 9%는 비가 오는 날 기분이 우울해지는 현상을 보였다. 즉 실험 대상자의 53%가 변화를 느낀 셈이다. 반면 날씨가 감정에 아무런 영향을 주지 않은 경우는 전체 참가자 가운데 47%에 그쳤다.

특이한 점은 이 같은 현상이 가족 사이에서 비슷하게 나타났다는 점이다. 예를 들어 엄마가 맑은 날씨에 기분이 좋아진 경우 자녀들도 비슷한 성향을 나타내는 경우가 많았다.

이번 연구는 감성 저널(journal Emotion)에 실렸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