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칼리지포인트 상습 침수서 해방

5200만불 들여 내년 봄부터 하수관 교체

상습 침수 지역인 퀸즈 칼리지포인트 일대 화잇스톤 익스프레스웨이 서비스도로의 하수관이 교체된다.

뉴욕시 환경보호국(DEP)은 5200만 달러를 투입해 내년 봄부터 교체 공사를 실시한다고 25일 발표했다. 공사 기간은 2년 6개월이다.

DEP는 폭우가 쏟아질 때마다 이 서비스도로에서 고질적으로 발생하는 홍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공사를 계획했다.

커뮤니티보드 매니저 메릴린 비터맨은 “화잇스톤 익스프레스웨이 서비스도로가 낡았고, 폭우가 내리면 배수가 원활하지 못하다”고 말했다.

첫 단계 공사는 칼리지포인트블러바드 교차로에서 시작하며, 25로드·윌레츠포인트블러바드·144스트릿까지 올라가면서 진행된다.

비터맨은 시공회사와 DEP 관계자들을 만나 공사 기간 중 발생할 수 있는 교통 체증 완화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여기에는 화잇스톤 익스프레스웨이 출구를 일시 변경하는 내용도 포함될 전망이다.

양영웅 기자 jmhero@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