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지진, 동물이 먼저 감지

동물원측 "오랑우탄 나무 위로"
고릴라는 경고음 내며 새끼 챙겨

23일 워싱턴 일원 등 동부지역에 발생한 규모 5.8 지진에 대해 동물원의 동물들이 먼저 경고했다고 워싱턴DC 국립 동물원측이 밝혔다.

동물원 관계자는 24일 “사람들이 지진을 느끼기 수 초 전부터 동물들이 위험을 알리는 경고 신호를 보내거나 나무 위로 올라가는 등의 행동을 보였다”고 말했다. 이날 지진이 일어나기 5~10초 전부터 카일이란 이름의 오랑우탄과 코조라 불리는 고릴라는 먹고 있던 ‘식사’마저 내던지고 나무 위로 올라갔다고 전했다.

아이리스라는 이름의 오랑우탄은 지진이 일어나기 직전 위험을 알리는 소리를 내기 시작했다. 또 땅이 흔들리기 시작하자 이 동물원의 만다라로 불리는 고릴라는 날카로운 소리를 지르며 새끼를 재빨리 품에 안고 나무 꼭대기로 올라갔다.

일부 포유동물도 위험 조짐을 먼저 알아차렸다. 여우원숭이는 지진이 일어나기 약 15분 전부터 위험을 알리며 울어댔다. 코끼리는 소리를 내며 자신의 우리로 대피했다. 심지어 오후에 제공되는 간식도 마다했다.

동물원 관계자는 또 “낮 시간대에 별 활동이 없는 뱀 종류의 동물도 지진이 일어나는 동안 몸을 뒤틀어 댔다”고 전했다. 또 사자들은 지진이 일어나기 전부터 지진으로 인한 진동이 진정될 때까지 일어난 채로 으르렁거렸다고 덧붙였다.

이성은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