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이번 주 폭풍우·더위 동시에

최고 89도 습한 날씨 예상

이번 주는 덥고 습한 날들을 각오해야겠다.

기상대는 23일, 24일 이틀연속 천둥번개를 동반한 폭우와 동시에 90도를 육박하는 더위가 찾아와 매우 습한 한 주가 될 것으로 예보했다.

최고기온이 23일 85도, 24일 89도까지 각각 올라가면서 이틀동안 수 차례의 소나기가 쏟아질 것으로 예보됐다. 기상대는 폭풍우가 특히 위스컨신 접경지역과 일리노이 북부지역에 집중될 것으로 보면서 23일 밤에는 일리노이 70~90%에 이르는 지역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했다.

25일부터는 날이 개이고 81도까지 내려갔다가 26일부터 다시 86도대로 올라갈 것으로 예보됐다.

김주현 기자 kjoohy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