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책의 향기] 권력의 기술

출세를 삐딱하게 보는 당신, 리더될 자격 없는 사람

권력의 기술
제프리 페퍼 지음
이경남 옮김
청림출판


원제는 '권력: 왜 누구는 가지고 누구는 가지지 못하는가(Power: Why Some People Have It and Others Don't)'이다. 이를 '권력의 기술'이라 번역했다.

에리히 프롬의 '사랑의 기술'이 연상되는 제목이다. 기술이란 타고난다기보다 후천적으로 습득 가능한 것이다. 사랑을 잘 하기 위해 노력하고 공부하는 자세를 갖춰야 한다는 뜻이 '사랑의 기술'에 담겨 있다.

권력도 마찬가지다. 저자가 볼 때 누구나 권력을 가질 수 있다. 권력으로 가는 원리를 알고 실천을 할 수만 있다면.

 저자는 현재 미 스탠퍼드 경영대학원 석좌교수로 있다. 35년이 넘도록 권력을 탐구하고 가르쳐 왔다. 스탠퍼드에서 가르치는 과목은 '권력으로 가는 길(The Paths to Power)'. 2010년에 출간된 이 책의 주제이기도 하다.

 저자는 권력에 대한 실증적 연구를 중시한다. 정치.경제.사회.문화 각 방면에서 두각을 나타낸 리더를 인터뷰한 사례를 모아 이론을 구성하는 방식이다. 권력을 다룬 전작 '조직 내의 권력'(Power in Organizations)'권력의 경영'(Managing with Power)에 이은 세 번째 저작이다.

 권력으로 가는 길을 제시하는 저자의 시각은 냉정하다. 일단 첫마디는 이렇다. "권력에 대한 삐딱한 시선을 거둬라!"

 저자의 관심은 성공한 이들이 어떻게 권력을 획득했는가를 탐구하는 데 있다. 인간은 누구나 권력을 추구한다는 전제를 깔았다. 권력을 인간의 본성과 연결시켰다.

흔히 '권력지향형'이라는 표현에 담긴 냉소적 시각을 벗어날 것을 주문한다.

권력을 가진 자와 못 가진 자는 기본 생각에서부터 차이가 난다. 권력에 다가가는 자는 세상의 불공정성을 인정한다. 권력이라 하면 뭔가 기피해야 할 용어이고 리더십이라 하면 비교적 괜찮은 느낌으로 받아들이는 경향도 있는데 저자가 볼 때 권력과 리더십은 불가분의 관계다. 리더는 권력으로 가는 길을 아는 사람이다.

 리더를 꿈꾸는 이들에게 저자가 강조하는 것은 권력 의지(will)와 기술(skill)이다. 권력자들에게서 공통적으로 발견되는 근본적 특징이라고 했다. 의지란 막중한 과제를 피하지 않고 기꺼이 감당하는 추진력을 의미한다.

기술은 의지를 현실로 바꾸는 데 필요한 구체적 능력이다. 의지를 '야망.에너지.초점' 세가지로 다시 나눴고 기술은 '자기이해와 반성.자신감.공감적 이해.갈등을 이해하는 능력'의 4가지로 세분했다. 모두 7가지 요소를 권력의 핵심 자질로 본 것이다.

 권력으로 가는 길은 순탄하지 않다. 희생을 무릅쓰고 절망과 고통을 이겨내게 하는 원동력이 야망이다. 권력을 가진 사람치고 에너지가 넘치지 않는 사람을 보지 못했다고 한다. 건초더미를 뙤약볕에 아무리 오래 내놓아도 불이 붙지 않는다.

볼록렌즈를 들이대야 한다. 초점을 맞춘 것이다. 전문화된 역량을 갖추고 집중력을 발휘해야 한다고 했다.

 자신의 장단점을 객관적으로 보는 자기이해와 반성은 권력으로 가는 길을 단축시킨다. 자신감은 자신의 가치에 대한 확신에서 나온다. 공감적 이해란 다른 사람의 입장이 되어보는 훈련을 통해 서로 윈윈하는 방법을 찾는 것이다. 갈등 없는 곳은 없다. 갈등을 인정하면서 힘겨루기를 할 땐 이성을 잃지 않는 능력을 키우라고 했다.

 '둥근 돌이 아닌 모난 돌이 되라'는 식의 통념과 어긋나는 주장도 나온다. '파티가 끝나기 전에 떠나라'며 품위 있게 물러나야 두고두고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다는 말도 빼놓지 않았다. 

동양 전통 제왕학(帝王學)과 비교하면 도덕.인의(仁義)의 이상을 내세운 공자.맹자보다는 부국강병(富國强兵)의 현실 논리를 주창해 '동양의 마키아벨리'라 불리는 한비자(韓非子) 쪽에 가까운 책이다.

배영대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