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뉴욕시 '성교육 의무화' 찬반 논란

가톨릭계 반대 "학부모들에 수강 만류 권고할 것"
학부모들 찬성 "자녀들 성 문제, 현실적으로 봐야"

뉴욕시 공립학교에서 성교육의 의무화가 결정된 가운데 이에 대한 찬반 논란이 잇따르고 있다.

뉴욕타임스 11일자 보도에 따르면 10일 가톨릭 뉴욕대교구가 20년 만에 부활한 중·고교생 성교육 의무화 정책에 대해 ‘골칫거리’라는 입장을 표명했다.

뉴욕대교구 조셉 즈윌링 대변인은 “성교육을 포함한 자녀들의 전반적인 교육은 학부모들이 책임질 권리가 있다”면서 “교육국의 성교육 의무화 시행 방침으로 인해 공립교 시스템이 그 권리를 빼앗는 처사”라고 밝혔다.

일부 천주교계 인사들은 천주교 신자인 학부모들에게 자녀들이 성교육 수업을 수강하지 말도록 만류하도록 권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반면 청소년 임신율 높은 지역에 사는 학부모들은 성교육 의무화 발표를 반기는 분위기다.

브루클린 벤자민배네커고교에 다니는 15세 딸을 둔 칼라 필립은 “아이들이 성관계를 맺는 것은 사실”이라면서 “성 문제에 관한 한 현실적으로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다. 필립이 소속된 학부모회는 올해 몇몇 자녀들이 임신해 학교 당국에 성교육 수업을 요구한 바 있다.

사우스브롱스에 사는 14세 아들을 둔 이본 맥도웰도 “아들이 친구들이나 미디어에서 성 지식을 얻는 것보다 학교에서 올바른 교육을 받는 것이 낫다”며 성교육 의무화 시행을 반겼다.

이처럼 성교육 의무화 찬성 입장을 밝힌 학부모들은 주로 브롱스와 브루클린 지역 학군에 자녀를 통학시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09년 뉴욕시 보건국 조사에 따르면 북부와 중부 브루클린 지역 고교생 가운데 47%가 13세 이하에 성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25%의 학생들은 가장 최근에 성관계를 맺을 시 콘돔을 사용하지 않았다. 따라서 임신을 피하려면 성교육은 당연하다는 것이 이 지역 학부모들의 의견이다.

찬반 논란에도 불구하고 시 교육국은 올 가을학기부터 시작하는 성교육 수업을 계획대로 실시할 예정이다. 6~7학년, 9~10학년 학생은 각각 최소 1학기 동안 콘돔 사용법 등을 배우는 성교육 수업을 수강해야 한다.

양영웅 기자 jmhero@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