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비만도 전염' 논란

"1만여 연구 자료 분석" vs "허튼소리일 뿐" 비판

비만이 친구 관계를 통해 바이러스처럼 전파될 수 있는지에 대한 논란이 일고 있다.

인터내셔널 헤럴드 트리뷴(IHT)은 비만이 한 사람에게서 다른 사람에게로 전염될 수 있다는 주장과 관련해 최근 다른 과학자들의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고 10일 보도했다.

비만의 전염성은 하버드대학 사회과학자인 니컬러스 크리스타키스와 UC샌디에이고의 사회과학자 제임스 파울러가 지난 2007년 의료 저널을 통해 처음 제기했다. 두 학자는 1만2067건의 연구대상으로부터 확보한 자료를 분석에 활용했다.

이를 통해 친구 사이에 혹은 친구의 친구 사이에 유사한 정도의 비만이 있다는 사실을 유추해 냈다.

이들 학자는 우선 같은 무리끼리 모이는 '유유상종' 현상이나 친구들과 공유하는 환경에 영향을 받는 사람의 특성 등으로 이를 설명했으며 특히 '전염'이라는 개념으로 이러한 현상을 설명했다. 두 학자는 심리적으로 받아들일 수 있는 체중과 용인할 수 있는 1인분의 크기는 친구의 체중 정도나 친구가 먹는 양에 따라 바뀔 수 있다는 이론을 제시했던 것.

그러나 이에 대해 비판론자들이 다른 의견을 제시하고 있다고 IHT가 전했다.

조지타운대 사회과학자인 한스 노엘은 "연구 과정에서 혼란스러운 변수들을 모두 고려했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지적했으며 인디애나대 수학 교수인 러셀 리용은 "많은 과학자가 이 연구를 처음부터 허튼소리로 여겨왔다"고 말했다.

하지만 비만의 전염성을 주장했던 프리스타키스와 파울러는 여전히 자신감을 보이고 있다.

이들은 "전에 누구도 생각해 내지 못한 사실들을 우리가 찾아냈다"며 "다른 학자들도 어떻게 하는 게 더 좋은지를 알아내도록 도와주는 역할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