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최근 산불지역에 앨러지 유발 야생화

'푸들덕 부시' 접촉 피해야

산책이나 등산을 하다 예쁜 꽃이 있으면 저절로 손이 가게 된다. 그러나 라벤더 꽃과 유사한 형태로 푸른빛 혹은 자색이 나는 꽃을 보면 되도록 멀리하는 것이 좋다.

최근 라카냐다 플린트리지 등 산불이 발생했던 지역에 캘리포니아 지역의 야생화인 푸들덕 부시(Poodle dog bush-Turricula parryi.사진)가 번성해 주의가 요구된다. 푸들덕 부시는 독성이 있어 피부가 예민한 사람이 만지면 물집이 생기거나 심하게 부어오를 수 있다. 랜초 샌타애나 식물원의 바트 오브라이언 스페셜 프로젝트 국장은 "푸들덕 부시는 옻나무와 접촉했을 때 일어나는 증상과 같이 심한 가려움증과 두드러기를 유발시킬 수 있다"며 "많은 사람에게 앨러지를 일으킬 위험을 지니고 있어 될 수 있으면 접촉을 피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푸들덕 부시는 꽃이 아름다운 식물로 캘리포니아와 바하 캘리포니아 지역에 자생한다. 씨가 땅에 떨어지면 오랫동안 흙속에서 휴면상태로 있다가 불이 나거나 흙에 큰 변화가 생기면 빠르게 싹이 나와 6월과 8월 사이에 꽃이 핀다. 꽃은 덩이로 피어 탐스러우며 라벤더로 착각할 수도 있다. 푸들덕 부시의 잎은 좁고 길며 잎 가장자리에는 이가 있을 수도 있어 주의해야 한다. 길이는 2인치에서 10인치 정도로 다양하며 줄기에 털이 많고 꽃에서는 역한 냄새가 날 수도 있다.〔〈【

전문가들은 "푸들덕 부시가 피부에 닿아 물집이 생기거나 부어오르면 최소 2주 동안 가려움증으로 고생을 하게 된다"며 "특히 야생 꽃이 번성하는 여름에는 꽃을 함부로 만지거나 집으로 가져오는 것은 피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부소현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