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블레싱 키즈 작은 연주회 '훈훈'

스털링 주택가 공연…찬양과 간증 선봬

한국의 어린이 뮤지컬 합창단 ‘블레싱 키즈(Blessing Kids)의 미니 콘서트가 21일 저녁 버지니아 스털링의 한 주택가에서 열렸다. 공연을 위해 워싱턴을 방문한 합창단원과 관계자들이 숙소로 머물고 있는 곳의 이웃을 위한 작은 공연을 연 것이다. 단원들은 찬양과 간증으로 이웃들과 하나님의 사랑을 나눴다.

 탈북자 출신의 14세 여학생은 “북한에서 중국과 미얀마를 거쳐 한국에 들어왔다”며 “처음엔 나를 ‘다른 사람’이라고 여기는 시선들이 힘들었지만 그 모든 과정속에 하나님께서 함께 하셨다”고 말해 격려의 박수를 받았다.

 블레싱 키즈의 워싱턴 체류를 돕고 있는 새찬양후원회 피터 정 대표는 “이웃을 초청해 저녁 식사도 나누며 아름다운 연주를 들었다”며 “우리가 복음을 전하고 섬겨야 할 대상이 멀리 있지 않음을 새삼 느꼈다”고 말했다.
 
유승림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